디지털타임스

 


여야, 선관위 특혜의혹 국조 합의… 日오염수 검증특위 설치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여야는 8일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자녀 특혜 채용 의혹 및 북한발 선관위 해킹 시도 의혹에 대해 국회 국정조사를 실시하기로 합의했다. 또 일본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와 관련해 국회에 후쿠시마 오염수 검증특위를 설치하고 청문회도 열기로 했다.

이양수 국민의힘·송기헌 더불어민주당 원내수석부대표는 이날 오후 회동을 갖고 이 같이 합의했다. 국민의힘이 요구해 온 북한 해킹 은폐 의혹에 대한 국정조사와 민주당이 원하는 오염수 특위 설치를 주고 받는 정치적 타협을 한 것이다.

여야는 다음주 선관위 국정조사요구서를 제출한 뒤, 그 다음주 국회 본회의에서 조사계획서를 처리할 계획이다. 위원장은 국민의힘이 맡는다. 조사 범위는 채용비리 문제와 북한 해킹 문제를 전부 다루는 것으로 합의했다.

이 원내수석부대표는 "여야 모두 선관위 채용 비리 문제에 대해서는 국정조사를 실시해야 한다는 의견이 있었기 때문에 합의에 큰 어려움은 없었다"며 "후쿠시마 오염수 문제를 같이 다룰 것인지 여부와 시점 땜에 일정이 좀 늦어진 감이 있다"고 밝혔다. 다만 "하루에 몇 번씩 만나면서 서로 조율하고 이야기 나누고 협의해서 오늘 합의안을 도출하게 됐다"고 했다.

송 원내수석부대표는 "당초 다음주까지 관련 절차에 돌입한다는 의견은 있었다"면서도 "여러가지 사정을 좀 더 조율하느라 시간이 더 걸렸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여야는 일본 후쿠시마 특위 구성·청문회 개최에도 합의했다.

송 원내수석부대표는 "다음주 중 특위 구성안을 본회의에 제출하고 의결을 거쳐 이후 특위 의원을 구성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후쿠시마 특위 위원장은 민주당이 맡는다. 청문회 대상과 관련해서는 추후 논의를 이어가기로 했다. 김세희기자 saehee0127@dt.co.kr



여야, 선관위 특혜의혹 국조 합의… 日오염수 검증특위 설치
이양수 국민의힘 원내수석부대표와 송기헌 더불어민주당 원내수석부대표가 8일 오후 국회 소통관에서 공동 기자회견을 열고 선관위 국정조사 실시 합의 내용 등에 대해 밝히고 있다.<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