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이재명 찾아간 최원일 前 천안함장 “제가 부하들 죽였다는데…北 만행이죠?”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이재명 찾아간 최원일 前 천안함장 “제가 부하들 죽였다는데…北 만행이죠?”
(왼쪽부터)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 최원일 전 천안함장(예비역 대령), 이래경 다른백년 명예이사장. <디지털타임스 이슬기 기자, 디지털타임스 DB>

이재명 찾아간 최원일 前 천안함장 “제가 부하들 죽였다는데…北 만행이죠?”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6일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에서 열린 제68회 현충일 추념식을 마친 뒤 최원일 전 천안함 함장으로부터 항의를 받고 있다. <연합뉴스>

최원일 전 천안함장(예비역 대령)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에게 민주당 혁신위원장으로 임명됐던 이래경 사단법인 다른백년 명예이사장의 '천안함 자폭' 발언과 관련해 공식 사과 및 면담을 요청했다.

최원일 전 함장은 "어제 (권칠승 민주당) 수석대변인이 제가 부하들을 죽였다는데 (천안함 장병들을 죽인 것은) 북한의 만행이죠?"라고 물으며 항의했다.

7일 정치권에 따르면, 최원일 전 함장은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오늘 국립서울현충원에서 있었던 일을 궁금해 하시는 분이 많아 정리해 드리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최 전 함장은 "행사 종료 이후 이재명 대표를 찾아가 어제 사태에 대해 항의하고 면담을 요청했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그는 이같은 자신의 요구에 이 대표가 별다른 언급을 한 건 없었으며, 고개만 끄덕였다고 했다.

박광온 원내대표에게도 "수석대변인은 당 대표와 당의 입장을 대변하는 사람인데 그(전날) 발언이 대표와 당의 입장인가"라고도 물었다. 또 "입장이 정리되면 조속한 시일 내 연락바란다"고 자신의 명함을 전달했다고 설명했다.


끝으로 최 전 함장은 "민주당은 빠른 시일 내 연락 바란다"고 요구했다.
앞서 권칠승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최 전 함장을 겨냥해 "무슨 낯짝으로 그런 이야기를 하는 거냐. 부하들 다 죽이고 어이가 없다"고 반박했다가, 해당 발언에 논란이 일자 "최 전 함장의 지적에 충분히 공감하지만, 책임도 함께 느껴야 할 지휘관은 차원이 다르다는 생각에서 비롯된 것"이라고 해명했다.

이에 대해 김기현 국민의힘 대표는 "최 전 함장이 이 대표에게 말하는 장면을 무거운 마음으로 지켜봐야 했다"며 "이 대표는 천안함 용사에 대한 모욕적 언행에 대해 국민 앞에 정중히 사죄하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권준영기자 kjykjy@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