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北 우주발사체 발사에 "백령도 주민 긴급 대피"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北 우주발사체 발사에 "백령도 주민 긴급 대피"
대피한 백령도 주민들. 연합뉴스

북한이 31일 북한이 주장하는 우주발사체를 남쪽으로 발사하면서 서해 최북단 인천 옹진군 백령 지역에서 경계경보가 발령돼 주민들이 대피하고 있다.

인천시는 이날 오전 6시 30분 인천 옹진군 백령·대청도에 경계경보가 발령돼 섬 주민들이 대피소로 대피했다고 밝혔다.

인천시는 이날 '실제 상황입니다. 북한이 정찰위성 발사 6시30분 백령·대청지역 실제 경제경보 발령'이라는 문자를 섬 주민들에게 발송했다.

백령면사무소 등에 따르면 오전 6시 30분꼐 백령·대청도 일대에는 사이렌이 20분 넘게 울렸으며, 백령면사무소는 마을 방송으로 "경계경보와 관련해 주민들은 대피해 달라"고 전파했다.


현재 뱍령면사무소는 대피소 20여곳의 문을 모두 개방했고, 현재도 안내방송을 이어가며 주민 이동을 돕고 있다.
백령·대청동에 내려진 경계경보는 오전 8시 1분에 해제됐다. 주민들이 계속해서 대피소로 이동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날 합동참모본부는 "북한이 남쪽으로 북한이 주장하는 우주발사체를 발사했다"라고 밝혔다. 군사 정찰위성 1호기를 발사한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합참은 현재 이 발사체의 정확한 제원을 분석하고 있다.김대성기자 kdsung@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