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서해 피격’ 이래진씨 “文·민주당, 어떤 짓거리 했는지 ‘전국순회’ 알릴 생각”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국민의 안전과 국가 안보를 누가 어떻게 했는지 많이 알리고 싶어”
“거짓 흑색선전에 당당히 맞설 것…방해하는 세력들 있어도 굴하지 않고 나아갈 것”
“아무리 저들이 떠들어도 믿을 수 없어…그때 그자들이 저질렀던 ‘짓거리’ 어찌 용서가 되겠나”
“말로만 국민 운운하고 국가 안보 떠들어…그들이 말하는 그런 것들이 제대로 됐는지 묻는다”
“민주주의 민주화 외치고 떠들었던 자들이 대놓고 국민을 억압하고 탄압”
‘서해 피격’ 이래진씨 “文·민주당, 어떤 짓거리 했는지 ‘전국순회’ 알릴 생각”
문재인 전 대통령(왼쪽)과 이래진씨. <디지털타임스 DB, 연합뉴스>

북한군에 피살당한 해양수산부(이하 해수부) 소속 공무원 고(故) 이대준씨 형 이래진씨가 문재인 정부와 더불어민주당의 실상에 대해 전국을 순회하며 알리기로 했다고 직접 밝혔다.

27일 정치권에 따르면, 이래진씨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처음으로 경기도 안산 단원구에서 마이크를 잡았다. 목이 쉴 정도로 외치고 왔다"며 "어쩌면 기회가 된다면 문재인 정권과 민주당이 어떤 짓거리를 했는지 '전국순회'하며 알릴 생각"이라고 운을 뗐다.

이씨는 "아직 대중 앞에 마이크를 잡는다는 게 낯설지만 국민의 안전과 국가 안보를 누가 어떻게 했는지 많이 알리고 싶다"며 "책이 출간될 즈음에 시간이 허락되는 대로 나설 것이다. 거짓 '흑색선전'에 이제는 당당히 맞설 것"이라고 자신의 저서를 출간한 사실도 밝혔다.

이어 "방해하는 세력들이 있어도 굴하지 않고 나아갈 것"이라며 "아무리 저들이 떠들어도 믿을 수 없는 건 그때 그날에 그자들이 저질렀던 짓거리가 어찌 용서가 되겠나"라고 문재인 전 대통령과 민주당을 정조준했다.

그러면서 "말로만 국민을 운운하고 국가 안보를 떠들고 안전을 말했지만 그들이 말하는 그런 것들이 제대로 됐는지 묻는다"면서 "민주주의 민주화를 외치고 떠들었던 자들이 대놓고 국민을 억압하고 탄압했다"고 주장했다.

끝으로 이씨는 "그런 자들이 정치공작, 정치탄압을 주장한다. 누가 믿겠나"라며 "내로남불(내가 하면 로맨스 남이 하면 불륜) 민주당은 문재인 전 대통령은 국민 앞에 사과부터 진정성 있게 하라. 국민 앞에 석고대죄가 맞다"고 직격했다.

또 다른 게시물에서 이씨는 민주당 등 야권이 윤석열 정부의 일본 후쿠시마 오염수 논란을 비판하고 있는 것에 대해 "민주당은 후쿠시마 오염수를 말하기전에 문재인 정권때 있었던 라돈침대의 처리 유무부터 밝혀야 한다"고 반박했다.

그는 "그것도 경기도 어딘가에 쌓아뒀던 그 침대는 잘 처리했는지부터 국민 앞에 알려줘야 한다"며 "당시 라돈 파동으로 우왕좌왕 난리칠 때 그때는 뭘 하셨나"라고 따져 물었다.

이어 "경기도 어딘가에 왕창 쌓아뒀던 라돈침대는 어찌 처리됐는지 우리는 알아야 한다"면서 "그것부터 국민 앞에 밝히시고 떠드시라. 그때는 당신들 제대로 처리하셨나"라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일요일 저녁 늦게 서류 한 장 달랑 가지고 와서 조사 협조 하라고 했는데 말이다"라며 "그 침대를 쌓아놓고 그 앞에서 당당히 밝혀야 맞다"고 지적했다.
‘서해 피격’ 이래진씨 “文·민주당, 어떤 짓거리 했는지 ‘전국순회’ 알릴 생각”
문재인 전 대통령(왼쪽)과 이래진씨. <더불어민주당 제공, 연합뉴스>

앞서 지난 18일 이씨는 5·18 광주 민주화운동 국립 묘지를 방문한 문재인 전 대통령을 겨냥해 "감히 민주주의를 입에 또 올리는가"라면서 "어찌하여 니들이 민주주의를 떠들며 거들먹거릴 수 있나"라고 날선 반응을 보인 바 있다.

당시 그는 "현직 대통령으로서 국군통수권자로서 해야 할 일인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망각했고, 그것도 모자라 국가보안법으로 엮으려다 실패하고 반성도 그 어떤 말도 안했고 해경의 거짓 허위 수사와 발표했던 자들을 그렇게도 징계나 처벌을 요청했음에도 비웃듯이 승진시켜 발령 냈던 ○이 5·18 광주만 찾아가면 다 인줄 아는가"라고 지적했다.

이어 "알고 있었음에도 지켜야 할 의무와 사명을 가졌음에도 △△△ 닫아버리고 눈 감아버린 것도 모자라 작당·모의해 은폐했던 자들이 또 다시 슬금슬금 기어 나와 감히 민주주의를 거들먹거린다"고 직격했다.

그러면서 "'잊혀지겠다'고 해놓고 감히 협박질을 하지를 않나 비웃고 조롱하지를 않나 참으로 뻔뻔스럽고 가증스럽다"면서 "언제는 호남이라 해 같은 편이니 월북 인정하라고 했지 않나. 감히 호남을 또 다시 방문헤 민주주의를 지껄이는가"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끝으로 이씨는 "호남이 그렇게 만만하더냐"라면서 "국민을 위한다면 니들이 인사 조치한 기관장부터 사퇴하라고 해야 할 것이다. 왜냐하면 정치는 페어플레이 하는 것이고 낯짝이 있다면 다들 물러서고 현 정부에게 짐은 덜어줘야 하는 게 맞는 것"이라고 비판 수위를 최고조로 끌어올렸다

권준영기자 kjykjy@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