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너무 아팠다" 파울 타구에 무릎 `직격` 김하성…다행히 타박상 `안도`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너무 아팠다" 파울 타구에 무릎 `직격` 김하성…다행히 타박상 `안도`
샌디에이고 파드리스 내야수 김하성이 26일(한국시간) 미국 워싱턴 D.C. 내셔널스파크에서 열린 워싱턴 내셔널스와의 방문 경기, 2회초 자신의 타구에 무릎을 맞아 트레이너의 부축을 받으며 그라운드를 떠나고 있다. 엑스레이 검사에서는 단순 타박 진단이 나왔다. 워싱턴 AP=연합뉴스

김하성(27·샌디에이고 파드리스)이 파울 타구에 왼쪽 무릎을 강하게 맞고 교체됐다. 다행해 큰 부상은 입지 않았다.

김하성은 26일(한국시간) 엑스레이를 찍은 뒤 MLB닷컴과의 인터뷰에서 "정말 아팠다. 심하게 아팠다. 내일 몸 상태를 지켜봐야 한다"고 말하면서도 "다행히 단순 타박이라는 진단이 나왔다"고 말했다.

MLB닷컴도 "김하성이 내일 뉴욕 양키스와의 경기에 출전할 수 있을지 모르겠지만, 부상자 명단(IL)에 오르지는 않을 것"이라고 보도했다.

김하성은 이날 미국 워싱턴 D.C. 내셔널스파크에서 열린 2023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워싱턴 내셔널스와의 방문 경기에 7번 타자 3루수로 선발 출전했으나, 2회 첫 타석도 마치지 못하고 교체됐다.

2회초 2사 주자 없는 상황, 김하성은 워싱턴 선발 제이크 어빈의 2구째에 배트를 돌렸고 타구는 왼쪽 무릎을 직격했다. 보호대가 없는 부위에 공을 맞아 고통이 극심했다. 김하성은 쓰러졌고, 결국 트레이너의 부축을 받으며 그라운드를 떠났다.

다행히 병원 검진에서는 '단순 타박' 진단이 나왔다.

김하성은 "지금은 걷기가 어려울 정도로 통증이 남았다. 사실 처음 타구에 맞았을 때 최악의 상황이 벌어졌다고 생각했다"며 "다행히 좋은 결과를 얻었다. 예상했던 것보다 더 좋은 결과"라고 안도했다.

김하성은 올 시즌 47경기에 출전해 타율 0.237(152타수 36안타), 5홈런, 16타점을 기록 중이다. 주전 2루수로 개막을 맞은 김하성은 최근 매니 마차도가 손가락 골절상을 당한 뒤에는 3루수로 출전하고 있다.

MLB닷컴은 "김하성이 처음 타구에 맞을 때는 샌디에이고에 큰일이 벌어질 것으로 예상됐다. 그러나 김하성이 단순 타박 진단을 받으면서 재난을 피했다"며 안도하는 샌디에이고 클럽하우스 분위기를 전했다.

김대성기자 kdsung@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