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생수병 기가 막힌다"…미세플라스틱 ㎖당 1억개, 충격 연구결과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노르웨이 과학기술대학-중국 난카이 대학 등 국제연구팀 조사
"성인은 연간 120조 개…어린이 54조 개 나노플라스틱 섭취"
"생수병 기가 막힌다"…미세플라스틱 ㎖당 1억개, 충격 연구결과
생수에서 검출된 나노입자. 왼쪽 아래 작은 막대는 200nm의 길이를 표시한 것이다. [자료: ES&T, 2023]

생수병에 담긴 물에서 mL당 1억 개가 넘는 나노플라스틱이 검출됐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노르웨이 과학기술대학과 중국 난카이 대학, 벨기에 헨트 대학 등 국제연구팀은 최근 생수 속의 나노플라스틱 농도를 측정한 논문을 '환경 과학 기술(Environmental Science and Technology)' 저널에 발표했다.

나노플라스틱은 지름이 1㎛(마이크로미터, 1000분의 1㎜)보다 작은 플라스틱 조각을 말한다.

연구팀은 노르웨이 시중에 유통되는 4개 브랜드의 페트병 포장 생수 제품을 구매해 실험을 진행했다. 연구팀은 생수 시료를 유리 섬유 필터 여과막(구멍 지름 100㎚(나노미터, 100㎚=0.1㎛))으로 여과한 뒤 여과막을 통과한 물을 분석했다.

또, 여과막에 걸린 나노플라스틱을 전자현미경으로 관찰했다.

분석 결과, 시료 1mL에는 나노플라스틱이 평균 1억6600만 개가 들어 있었다. 나노플라스틱의 평균 크기는 88.2nm였다.

성인의 경우 하루 2L, 어린이는 하루 1L의 물을 마신다고 했을 때, 성인은 연간 120조 개, 어린이는 연간 54조 개의 나노플라스틱을 물을 통해 섭취하는 것으로 볼 수 있다고 연구팀은 설명했다.

지금까지 알려진 미세플라스틱 섭취 수준보다 훨씬 숫자가 많은 편이다.

크기가 1㎛ 이상이고 5㎜ 이하인 미세플라스틱의 경우 생수 1mL당 0.1~1만 개가 들어있고, 이를 1년 동안 마셨을 때 어린이는 7만4000개, 성인은 15만 개 정도 섭취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연구팀은 "시중에서 유통되는 생수병에 존재하는 나노플라스틱은 병 자체가 오염됐을 수도 있지만, 취수원의 오염이나 제품 포장 과정에서도 오염이 일어날 수 있다"고 지적했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