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 묘 이장, 직원 출근 전 마쳐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묘소가 1일 예정보다 이른 새벽 시간에 이장 완료된 것으로 파악됐다. 정치권에서 적지않은 논란이 빚어진 것과 무관치 않다는 분석이다.

경기 남양주 모란공원 관계자는 이날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직원들 출근 시간 이전에 이미 이장이 완료됐다"며 "정확한 시간이나 이장 예정 시간이 변경된 이유는 파악하기 어렵다"고 설명했다.

경남 창녕군에 있던 박 전 시장의 묘는 이날 오후 3시 모란공원으로 이장될 예정이었다.

유족들이 이장 시간을 당긴 이유는 알려지지 않았지만, 민주열사 묘역인 모란공원 이장을 둘러싼 논란과 마찰을 의식한 것이 아니냐는 관측이 나온다.

2020년 성추행 의혹으로 피소당하자 극단적 선택을 한 고인은 "화장해서 부모님 산소에 뿌려달라"는 유언에 따라 그해 7월 13일 고향 창녕군 장마면 선영에 묻혔다.

하지만, 2021년 9월 20대 남성이 박 전 시장의 묘소를 훼손한 사건이 발생했다.

이후 유족이 이장을 원한 것으로 알려졌다.

모란공원 민주열사 묘역 이장을 두고 여성단체를 중심으로 "성추행으로 피소됐는데 민주열사 추대는 말이 안 된다", "피해자에 대한 2차 가해를 가중하는 행위" 등의 비판의 목소리가 나왔다. 우리나라 최초의 사설 공동묘지인 모란공원엔 명망 있는 민주화·노동운동가들이 주로 안장돼 있기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

67개 여성·인권단체들은 전날 박원순 전 시장의 묘역 이장 소식에 관한 성명문을 발표하고 "성폭력 문제제기 이후 훼손된 (박 전 시장) '명예'의 복구를 민주·진보의 이름으로 실행하려는 것"이라며 "무의미한 행보로 피해자에게 2차 피해를 가중하는 행위를 즉각 중단하라"고 비판했다.

해당 단체들은 그간 피해 여비서가 박 전 시장의 지지자 및 유족 측으로부터 "끊임없는 2차 피해"에 시달려왔다고 고통을 호소했다. 이어 "박 전 시장 사건은 우리 사회에 소위 진보진영의 성인지 인식과 실천에 대한 근본적 성찰의 필요성을 던졌다. 사건 발생 3년이 되어가는 지금은 그 필요성에 얼마나 응답했는가를 돌아보고 점검할 때"라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민주열사 묘역 안장 기준은 무엇인가"라며 묘역 이장의 정당성에 대해 문제를 제기했다.

박양수기자 yspark@dt.co.kr

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 묘 이장, 직원 출근 전 마쳐
과거 훼손 후 복구된 박원순 전 서울시장 묘. 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