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울산 중장비 전도사고`에 신세계건설 대표 "모든 책임지겠다" 사과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사고로 피해를 본 분들과 지역 주민께 사과의 말씀을 드리며, 해당 사고에 대해 모든 책임을 지겠다. 이런 사고가 다시 재발하지 않도록 안전이 최우선이라는 원칙에 따라 안전관리에 온 힘을 쏟겠다."

지난 29일 울산 아파트 신축 현장에서 37m 높이의 천공 중장비 항타기(driving pile machine·抗打機)가 주택가로 넘어진 것과 관련, 시공사인 신세계건설의 정두영 대표이사가 입장을 밝혔다.

정 대표이사는 30일 사과문을 통해 "피해자들이 건강하게 일상으로 복귀하도록 최대한 지원하고, 복구 완료 시점까지 대체 숙소 등 거주에 필요한 모든 것을 책임지겠다"라면서 "현장 상황실을 마련해 피해자들과 주민들의 말씀을 지속해 경청하겠다"라고 약속했다.

이어 "사고 직후 대책반을 만들어 신속한 사고 수습과 복구에 노력을 다하고 있으며, 울산시가 지정한 구조안전진단 전문업체를 통해 피해 건물에 대한 안전진단을 진행할 예정"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정확한 사고 원인 파악을 위한 관계 당국의 조사에도 적극적으로 협조하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29일 오전 11시 35분쯤 울산시 남구 신정동의 아파트 공사 현장에서 37m 높이 항타기가 넘어지면서 이면도로 건너 3개 건물을 덮쳐 건물 안에 있던 주민 7명이 병원으로 이송돼 치료를 받았다.

해당 현장은 신세계건설이 최고 29층짜리 4개 동 311가구 규모의 아파트를 신축 중인 울산 '빌리브 리버런트'다. 지난해 12월 착공했으며 2025년 11월 준공 예정이지만 현재 공사는 중단된 상태다.

한편 이날 사고 현장에는 오전 8시쯤부터 100t, 300t, 700t 등 크레인 5대와 고소작업차 1대가 배치돼 항타기 해체 작업에 돌입했다. 길이 37m인 항타기는 넘어지면서 원룸 건물에 걸쳐 꺾여 있는 상태다. 해체 작업은 꺾인 항타기 상단 부분을 절단해 지상으로 내리고, 나머지 부분을 크레인으로 들어 올리는 방식으로 이뤄질 계획이었지만 작업 순조롭지 않아 진척이 매우 더딘 상태인 것으로 알려졌다. 해체 작업은 이날을 넘겨 31일까지도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이번 사고로 발생한 이재민은 원룸 건물 3곳에 사는 총 26가구 32명이다.이미연기자 enero20@dt.co.kr



`울산 중장비 전도사고`에 신세계건설 대표 "모든 책임지겠다" 사과
지난 29일 울산시 남구 한 아파트 공사 현장에서 천공 중장비인 항타기가 넘어져 인근 원룸 건물을 덮친 가운데 30일 오후 항타기를 해체하는 작업이 이뤄지고 있다. 사진 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