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SK에코플랜트, 베트남에 인공지능 소각로 기술 첫 적용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말레이시아 시범사업도 추진
SK에코플랜트, 베트남에 인공지능 소각로 기술 첫 적용
SK에코플랜트가 베트남 소각시설에 인공지능 기술을 적용하는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사진=SK에코플랜트>

SK에코플랜트는 29일 베트남 박닌에서 환경플랜트 전문기업 조선내화이엔지, 베트남 산업폐기물처리기업 그린스타와 소각로 운영 최적화 시스템 도입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30일 밝혔다.

SK에코플랜트는 이번 협약으로 베트남 북부 박닌에 위치한 소각설비에 '제로4 WtE(Waste to Energy)' 솔루션을 적용한다. 소각로 운영 효율을 높이기 위한 최적의 운영 경로를 안내하는 시스템이다. 올해 타당성 조사를 실시한 뒤 내년 본격적으로 솔루션을 적용할 계획이다.

제로 Wte 솔루션은 소각 온도에 따라 유해물질 배출 편차가 발생하는 소각시설에 200여개의 센서 등을 통해 수집한 데이터 알고리즘을 인공지능에 학습시켜 소각로 온도를 일정하게 유지할 수 있도록 폐기물 투입 시점을 안내해주는 기술이다.

국내 5개 사업장에 적용한 결과 평균 질소산화물 12.4%, 일산화탄소 49.7%가 감소했고 에너지회수율은 3.1% 증가했다. 소각 과정 중 발생하는 열에너지를 활용해 지역 산업체에 폐열 또는 증기를 판매하거나, 인근 주거지역에 난방열로 공급하는 것도 가능하다.

SK에코플랜트는 이번 베트남 진출을 기점으로 본격적인 해외 환경사업 공략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현재 말레이시아 최대 종합환경기업인 센바이로와 시범사업을 준비 중이다. 현지 파트너와 협력을 통해 지역 마줌형 솔루션을 제공, 동남아시아 시장 입지를 확고히 다진다는 방침이다.

박경일 SK에코플랜트 사장은 "이번 사업은 SK에코플랜트가 적극적으로 환경산업 고도화에 집중하며 이뤄낸 뜻깊은 결실"이라며 "베트남과 말레이시아 등 동남아 시장을 기반으로 본격적인 환경기술 수출에 나설 것"이라고 말했다.

김남석기자 kns@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