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민주, 한일정상회담 진상규명 국정조사요구서 제출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더불어민주당은 29일 오후 2시 한일정상회담 진상규명을 위한 국정조사요구서를 제출한다.

박홍근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일본 정부의 노골적인 역사 왜곡과 우리 주권마저 침범하려는 악의적 행태를 강력히 규탄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29일 박 원내대표에 따르면. 대일 굴욕외교 국정조사의 조사범위는 △피해자와 국민이 반대한 제3자 변제안과 구상권 포기 과정에서 '위헌, 위법, 직무유기, 배임, 직권남용' 등 행위가 존재했는지 여부 △방일 일정 중 독도, 위안부 논의나 거론은 없었는지 여부 △일한의원연맹 등 면담에서 후쿠시마 수산물 수입 제한조치 해제 요구 진위여부 △WTO 제소 철회 및 지소미아 정상화, 화이트리스트 복원절차에 들어간 경위 등이다.

박 원내대표는 "상임위의 개별 또는 합동청문회도 개최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농해수위와 환노위는 합동으로 후쿠시마 방사능 오염수 해양방류 청문회를 열 필요가 있다"며 "위안부 문제는 여가위, 지소미아는 국방위, 수출규제와 화이트리스트 복원, WTO 제소 철회는 산자위 등 상임위별 청문회 개최도 추진하겠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정의당과 기본소득당 등 다른 야권에서도 대일 굴욕외교 진상을 밝히는 데 함께해 주실 것을 거듭 제안 드린다"며 "민주당은 국정조사와 청문회 등 헌법과 법률이 부여한 책무와 적법 절차에 따라 국민적 의혹을 해소하고 굴욕외교를 바로잡겠다"고 강조했다.김세희기자 saehee0127@dt.co.kr

민주, 한일정상회담 진상규명 국정조사요구서 제출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29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