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글로벌 오피니언리더] 마잉주 전 대만 총통, 국공내전 종료 74년만에 첫 방중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글로벌 오피니언리더] 마잉주 전 대만 총통, 국공내전 종료 74년만에 첫 방중
사진=AP 연합뉴스



마잉주(馬英九·사진) 전 대만 총통이 국공내전 종료 이후 74년 만에 대만 전·현직 최고 지도자로서는 처음으로 중국을 방문했습니다. 내년 1월 대만 총통 선거를 앞두고 단행된 이번 방중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습니다.

중국 관영 신화통신은 마 전 총통이 일행을 이끌고 지난 27일 오후 항공편으로 상하이(上海) 푸둥(浦東)공항에 도착했으며, 난징(南京)으로 향했다고 전했습니다. 중국 공산당 중앙 대만판공실과 상하이시 당 위원회 책임자들이 공항 영접을 나왔습니다. 마 전 총통은 "고대했던 대륙 방문을 73세의 나이에 하게 되어 매우 기쁘다"고 벅찬 감회를 드러냈다.

이로써 마 전 총통은 장제스(蔣介石·1887∼1975)가 이끌던 국민당이 1949년 국공내전에서 패해 대만으로 들어간 후 중국을 방문한 첫 대만 전직 최고지도자가 됐습니다. 현직 대만 총통이 중국을 방문한 사례는 아직 없습니다.

대만 언론들은 마 전 총통이 상하이에서 출발해 난징에서 쑨원(孫文)의 묘소인 중산릉(中山陵)과 난징대학살 기념관을 찾고, 우한(武漢)에선 우한대학 좌담회에 참석하고, 청명절인 4월 1일 후난(湖南)성 샹탄(湘潭)의 종가를 찾아 조상에게 제사를 지낸다고 전했습니다. 이어 일본의 항복 의식이 치러진 후난대학교 과학관, 국민당 정부가 있던 충칭(重慶)을 방문해 항일유적지를 참관한 후 다시 상하이로 돌아온다고 보도했습니다.

상하이에선 푸단(復旦)대학 학생들과 좌담회를 열고, 장제스 전 총통 부부가 약혼식을 한 허핑(和平)호텔과 전통 정원인 예원(豫園)을 찾을 예정입니다. 이를 끝으로 4월 7일 12일간의 일정을 마치고 대만으로 돌아갑니다.

현 야당인 국민당 출신인 마 전 총통의 방중은 민진당 소속 차이잉원(蔡英文) 총통의 임박한 미국 방문과 대비를 이룹니다. 차이 총통은 29일부터 9박10일 일정으로 중미 수교국 과테말라, 벨리즈를 방문합니다. 이 과정에서 미국 뉴욕과 로스앤젤레스를 각각 경유합니다. 캘리포니아주에서 케빈 매카시 미국 하원의장을 만날 가능성이 거론되고 있습니다.

마 전 총통의 방중과 차이 총통의 방미는 큰 틀에서 내년 초 대만 총통 선거와 연결되는 양상입니다. 양안 관계를 회복하려는 국민당과 미국과 더 밀착하려는 민진당의 전략이 어떤 결과로 이어질지 주목됩니다.

박영서 논설위원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