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김기현 "한중일 정상회의 복원 필요"… 주한中대사 "지지한다"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김기현 국민의힘 대표가 28일 싱하이밍 주한중국대사를 만나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방한과 한·중·일 정상회의 복원을 타진했다. 동아시아 3국 정상회의 재개는 지난 16일 한·일정상회담부터 거론됐고, 윤석열 대통령이 직접 무게를 실어온 현안이다. 중 측은 3국 회의 복원을 "지지한다"는 원론적인 입장을 밝혔다.

김 대표는 이날 국회 당대표실에서 싱 대사를 접견하면서 "윤 대통령께서도 예전에 중국방문을 하신 적이 있고 지난해 G20정상회의에서도 방문한적이 있었다. 시 주석께서 코로나19 상황이 안정되면 한국을 방문하겠다는 말씀을 주신 걸로 안다"며 "시 주석께서 우리 대한민국을 방문해주셨으면 하는 오랫동안의 바람이 있다"고 말했다.

김 대표는 지난해 수교 30주년을 넘긴 양국이 긴밀한 관계라고 평가하고 "경제·통상·무역 뿐 아니라 모든 현안에 대해 아주 긴밀한 관계를 갖길 바라는 마음에서 한중일 3국 정상회담이 열렸으면 한다"며 "싱 대사가 계실 동안 양국 정상이 서로 오가면서 양국간 더 긴밀한 관계 형성에 기폭제가 될 것을 부탁드려 마지않는다"고 했다.

싱 대사는 윤 대통령과 시 주석 간 서신 교환과 정상 간 통화, 지난해 11월 G20 정상회의에서의 첫 정상회담 등 인연을 거론하면서 한중 간 협력관계의 '방향'을 제시하는 것으로 응수했다. 그는 "두분이 '우리는 떼려야 뗄 수 없는 이웃이고 영원한 협력 파트너'란 마음이 있으시니 그런 방향으로 계속 노력하겠다"고 답했다.

싱 대사는 시 주석 방한에 관한 언급은 아낀 채 "중한일 3국 정상회의에 대해 중국은 지지한다. 그렇게 계속 이야기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중국공산당은 한국 여러 당과 교류하지만 그중 한국 여당인 국민의힘과 교류하고 싶다"고 방점을 찍은 뒤 "상대방과 같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대북 대응을 둘러싼 입장차도 드러났다.

김 대표는 북한의 연이은 핵·미사일 위협에 관해 "지역 불안정이 지속되고 있어, 중국이 북한으로 하여금 지역의 평화·안정·번영을 위해 비핵화 대화에 나올 수 있도록 건설적인 역할을 해주셨으면 한다"고 말했다.

싱 대사는 그러나 "한반도 문제에 대해 요즘도 아쉽다. 강대강 쪽으로 지금 가고 있는데 그렇게 안 했으면 좋겠다"며 "아시다시피 최근 중국은 사우디와 이란의 화해를 시켰다. 베이징에 다 오셔갖고 복교하게 했는데 한반도는 중국과 가까우니까 (북한과) 화해하시고 앞으로 좋은 방향으로 갈 수 있으면 좋겠다"고 했다.한기호기자 hkh89@dt.co.kr



김기현 "한중일 정상회의 복원 필요"… 주한中대사 "지지한다"
김기현 국민의힘 대표가 28일 국회 대표실을 방문한 싱하이밍(왼쪽) 주한중국대사와 명함을 주고받고 있다.<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