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LG 계열 광고 3사 뭉쳤다… `HS애드`로 새출발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LG그룹 계열 광고 3사가 지주회사 지투알의 자회사 합병을 통해 하나로 뭉친다.

28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최근 지투알은 100% 자회사인 HS애드와 엘베스트를 흡수합병하기로 했다고 공시했다. 합병비율은 지투알 대 HS애드, 지투알 대 엘베스트 각각 1대 0이다. 합병 기일은 오는 7월 1일이다.

회사측은 "디지털 시대 통합마케팅 경쟁력 강화에 역량과 자원을 집중하고, 고객에게 고도화된 가치를 제공하고자 한다"고 합병 목적을 밝혔다.

지투알은 그동안 실제 광고 사업을 하는 HS애드와 엘베스트를 관리하는 지주사 역할을 하며 자회사 배당과 경영관리용역 수익 등으로 매출을 올렸다.

이번 3사 합병으로 직접 광고 사업을 이끄는 단일 회사가 출범하게 된다. 지투알은 자회사를 합병하면서 사명을 HS애드로 바꾸고 사업 영역도 넓힌다.

지난 24일 열린 지투알 정기 주주총회에서는 회사 상호를 HS애드로 변경하는 내용의 정관 변경 안건을 원안대로 가결했다. 정관 변경안에는 사업 목적으로 국제회의 기획업, 건설업, 사업시설 유지관리 서비스업, 경영컨설팅업 등을 추가하는 내용을 포함했다. 사명 변경과 사업 목적 추가는 기존 HS애드의 해산 등기일부터 효력이 발생한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지투알은 LG그룹 최초 광고 조직인 락희화학(현 LG화학) 선전실이 모태다. 락희화학 선전실은 희성산업 등을 거쳐 1984년 독립법인 형태 종합광고회사인 LG애드로 탄생했다. LG애드는 2002년 다국적 광고그룹 WPP에 매각된 뒤 2004년 광고 지주사 지투알과 사업 자회사 LG애드로 분할됐다. 이후 LG애드의 사명은 HS애드로 바뀌었다. ㈜LG가 2008년 지투알 경영권을 재인수하면서 다시 LG그룹에 편입됐다.박은희기자 ehpark@dt.co.kr

LG 계열 광고 3사 뭉쳤다… `HS애드`로 새출발
박애리 HS애드 대표. HS애드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