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민주 "김용 재판서 檢, 혐의 입증 불리한 진술 빼…조작수사 정황"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민주 "김용 재판서 檢, 혐의 입증 불리한 진술 빼…조작수사 정황"
김용 전 민주연구원 부원장[연합뉴스TV 제공]

검찰이 이재명 대표의 측근인 김용 전 민주연구원 부원장의 정치자금법 위반 관련 재판에서 혐의를 입증하는데 불리한 진술을 빼는 방식의 '짜맞추기 수사'를 벌인 정황이 있다고 더불어민주당이 25일 주장했다.

당 검찰독재정치탄압대책위원회(대책위)가 이날 입장문을 통해 밝힌 내용에 따르면, 지난 21일 김 전 부원장 공판에는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 유동규 씨의 동업자였던 '대장동 일당' 변호사 정민용 씨가 증인으로 나왔다.

정 씨는 그간 '김 부원장이 유 씨의 유원홀딩스 사무실에 찾아온 걸 봤다'며 김 전 부원장에게 불법 정치자금을 건넸다는 유 씨의 주장을 뒷받침해 온 인물이다. 그러나 정 씨는 공판에서 '김 전 부원장이 사무실을 나갈 때 봤는가'라는 물음에 "블라인드에 가려 허리 아래까지 보이는 상황에서 김 부원장이 돈이 담긴 쇼핑백을 들고 나가는 것을 보지 못했다"고 증언했다는 게 대책위의 주장이다.

대책위는 "충격적인 사실은 정 씨가 검찰 조사에서 이를 명백히 밝혔는데도 검찰 조서에서 이런 내용이 누락됐다는 것이다. 변호인의 거듭된 질문에 정 씨는 '검찰에서도 돈이 든 쇼핑백을 가지고 간 것은 못 봤다'고 분명히 말했다"고 전했다.

대책위는 "재판장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