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우리금융그룹 임종룡 회장 취임…"조직혁신·미래성장 추진"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임종룡 우리금융그룹 신임 회장이 공식 취임했다. 임 회장은 "취임 즉시 신 기업문화를 정립하고, 조직혁신과 미래성장 추진에 집중하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우리금융그룹은 24일 정기주총 및 이사회를 열고 임종룡 신임 대표이사 회장을 최종 선임했다.

이날 오후 3시 본사 강당에서 열린 취임식에서 임 회장은 우리금융이 새롭게 나아갈 방향으로 △신뢰받는 우리금융 △빠르게 혁신하는 우리금융 △경쟁력 있는 우리금융 △국민들께 힘이 되는 우리금융 등 4가지 경영 키워드를 제시했다.

임 회장은 "조직에 부족하거나 잘못된 관행이 있는 분야는 과감한 혁신을 지속하겠다"며 '새로운 기업문화 정립'에 대한 강력한 의지도 밝혔다.

'미래성장 추진력 강화'를 위해 비은행 포트폴리오를 조속히 확대하겠다는 계획도 분명히 했다.

또한 지주사를 자회사 경영의 응원자로 자리매김 시키겠다며 지주의 새로운 책임과 역할을 다시 강조했다.

임 회장은 "우리금융이 시장과 고객으로부터 기업금융의 명가로 인정받아 왔다"며 "이러한 평가를 소중한 자산으로 여겨 더욱 차별화된 경쟁력으로 기업금융 시장의 강자로 거듭나자"고 강조하기도 했다.

이날 우리금융은 정기주총과 이사회를 거쳐 임 회장과 함께 이사회를 이끌어갈 신임 사외이사들도 공식 임기가 시작됐다고 밝혔다. 윤수영, 지성배 이사는 신규 선임으로 2년, 정찬형 이사는 재선임으로 1년 임기를 수행한다.

한편 이날 우리금융그룹은 이미 사의를 밝힌 이원덕 우리은행장의 후임 선정을 위한 첫 자추위도 개최했다. 자추위는 그동안 내부 논의만으로 은행장을 선임했던 절차와 달리 '은행장 선정프로그램'을 마련해 객관적이고 다각적인 검증 절차를 밟기로 했다.

이날 자추위는 조직 쇄신을 위한 '세대교체형' 리더로서, '지주는 전략 중심, 자회사는 영업 중심'이라는 경영방침에 맞춰 무엇보다 영업력을 갖춘 은행장이 선임돼야 한다는 공감대도 이뤘다.

이런 공감대를 바탕으로 우리은행의 이석태 국내영업부문장과 강신국 기업투자금융부문장, 우리카드의 박완식 대표, 우리캐피탈의 조병규 대표 등 4명의 후보군을 선정했다. 이들 4명의 후보자는 현재 직무를 수행하면서 '은행장 선정 프로그램'에 의해 평가를 받게 되며, 5월 말경 자추위에서 은행장이 최종적으로 선임될 예정이다.

우리금융 관계자는 "이번 새로 도입한 은행장 선정 프로그램 시행 경험을 토대로 앞으로 회장, 은행장, 임원 등 경영진 선발을 위한 경영승계프로그램의 시스템을 구축하게 될 것이며, 이는 새로운 기업문화 정립의 하나의 어젠다로 다루어질 것"이라고 말했다.강길홍기자 slize@dt.co.kr



우리금융그룹 임종룡 회장 취임…"조직혁신·미래성장 추진"
임종룡 우리금융지주 신임 회장이 24일 오전 서울 중구 우리은행 본점으로 들어서고 있다. 연합뉴스

우리금융그룹 임종룡 회장 취임…"조직혁신·미래성장 추진"
우리금융그룹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