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서울 아파트 30대 매수 상승 반전, `휘경자이 디센시아` 추첨제도 눈길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보통 40대가 큰손이지만…서울은 30대 매수 비중이 더 높은 곳
'3건 중 1건' 30대가 거래, 작년은 비중 소폭 줄었지만…
작년 말부터 30대 매수 다시 증가…1월 305건까지 늘어
전용 85㎡ 이하 60% 추첨제…청약 문턱도 확 낮아져
서울 아파트 거래에서 30대 매수세가 회복중인 것으로 나타났다. 아파트는 고가의 상품인 만큼 서울을 뺀 대부분 지역에서는 40대가 30대보다 '큰손'이다. 하지만 서울은 구매력을 갖춘 30대가 많고, 향후 아파트값이 더 오를 것으로 내다보고 빠르게 매수에 나서는 ?은층이 많은 것으로 분석된다.

부동산시장 분석업체 부동산인포가 한국부동산원 아파트 매매거래 현황을 분석한 결과 서울에서 30대 매수 건수는 지난해 11월 171건으로 바닥을 찍은 후 12월 232건, 1월 305건으로 3개월 연속 상승세로 나타났다. 작년 9월부터는 40대 매매거래 건수도 추월했다.

서울은 2019년 연령별 매수 통계가 나온 이후 줄곧 30대의 매수 건수가 40대 등 타 연령대 보다 많은 지역이다. 서울 전체에서 30대 매수 비중(괄호안은 전국)은 △2019년 28.8%(24.0%) △2020년 33.5%(24.3%) △2021년 36.4%(24.8%)로 매년 상승세를 기록했으며, 다만 지난해는 매수 심리가 위축되면서 28.2%(22.3%)로 소폭 감소했다.

서울 아파트 30대 매수 상승 반전, `휘경자이 디센시아` 추첨제도 눈길
반대로 40대 매수 비중은 줄고 있다. △2019년 28.7% △2020년 27.5% △2021년 26.4% △2022년 23.6%로 하향세다.

청약에서도 '추첨제' 물량이 나와 30대 매수세는 더 강해질 전망이다. 1·3 대책에 따라 강남3구와 용산구를 제외한 서울 전역이 규제지역에서 해제되면서 추첨제 비율이 전용 85㎡ 이하 60%, 85㎡ 초과 100%다. 특히 청약은 통상 분양가의 10% 정도인 계약금을 내면 당장 들어갈 돈이 없고, 중도금과 잔금 등으로 나눠서 내는 '분할매수' 전략이 가능한 것도 장점이다.

부동산인포 권일 리서치 팀장은 "대출 금리가 떨어지고, 특례보금자리론 등이 출시되면서 구매 부담이 줄었고, 급매물도 여럿 나와 30대가 적극 매수에 나선 것으로 보인다"라며 "30대의 내집마련 의지가 여전히 높고, 새 아파트를 가장 합리적 가격에 살 수 있는 것은 여전히 분양을 받는 것인 만큼 청약 추첨제를 노리는 수요도 더욱 늘어날 전망"이라고 말했다.

서울 아파트 30대 매수 상승 반전, `휘경자이 디센시아` 추첨제도 눈길
휘경자이 디센시아 투시도

이에 따라 당장 분양을 앞둔 서울 아파트에도 관심이 쏠릴 전망이다. GS건설은 동대문구 이문·휘경 재정비촉진구역 최고 입지로 꼽히는 '휘경자이 디센시아'를 3월 분양 예정이다. 총 1806가구로 들어서며 이 가운데 39~84㎡ 700가구가 일반분양 물량이다. 회기역과 외대앞역을 모두 끼고 있는 더블역세권 입지에 들어서며, 망우로, 한천로, 동부간선도로, 내부순환도로도 접근도 쉽다.

분양 관계자는 "서울 신축 브랜드 대단지에 수요자들의 선호도가 여전히 높고, 이문·휘경 재정비촉진구역에서도 우수한 입지에 자리해 문의가 많다"고 말했다.

청약은 한국부동산원 청약홈에서 4월 3일 특별공급을 시작으로 4일 1순위(해당·기타지역) 청약을 받는다. 완화된 부동산 규제도 적용된다. 1순위 기준 서울·경기·인천에 거주하는 만 19세 이상이면 주택을 보유해도 청약 가능하며, 공급물량의 60%는 추첨제로 당첨자를 갈라 가점이 부족해도 당첨을 노려볼 수 있다. 여기에 입주자 모집공고일(3월 24일) 기준 서울에 거주하면 서울시 우선공급 자격을 갖추고, 전용면적 84㎡ 타입도 특별공급 물량이 배정된다.

배석현기자 qotjrgussla@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