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글로벌 오피니언리더] `체포설 제기` 트럼프 "배후는 바이든", 공화당은 결집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글로벌 오피니언리더] `체포설 제기` 트럼프 "배후는 바이든", 공화당은 결집
사진=AP 연합뉴스



검찰의 체포 임박설을 제기하면서 지지자들에 시위를 촉구한 도널드 트럼프(사진) 전 대통령이 19일(현지시간) 자신의 목을 조이는 검찰 수사의 배후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을 지목했습니다. 체포될 위기에 몰리자 또다시 극렬 지지자들을 선동하는 모양새입니다.

19일(현지시간) CNN 등 미 언론에 따르면 트럼프 전 대통령은 이날 자신의 소셜미디어인 트루스소셜에 올린 글에서 "바이든은 맨해튼 지방검찰이 민주주의를 공격하는 것과 아무 관련이 없는 척하길 원한다"라면서 "그러나 사실 그는 지검을 불공정한 법무부 사람들로 채웠다"고 주장했습니다.

이어 "여기에는 마녀사냥을 하는 법무부 최고전문가도 포함된다"고 말한 뒤 흑인인 앨빈 브래그 맨해튼 검사장을 거론하며 "브래그는 워싱턴DC로부터 직접 명령을 받는 역(逆) 인종차별주의자"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자신이 2020년 대선에서 승리했다고 재차 주장했습니다.

앞서 트럼프 전 대통령은 전날 맨해튼 지검에서 수사 중인 '성추문 입막음' 의혹 사건과 관련해 자신의 체포가 임박했음을 알리면서 지지자들에게 행동을 촉구했지요. 그는 전날 글에서 "가장 선두를 달리는 공화당 대선 후보이자 전직 미국 대통령이 다음주 화요일(21일)에 체포될 것"이라며 "항의하고 우리나라를 되찾자"고 밝혔습니다. 다만 체포될 것이란 주장에 대한 근거는 제시하지 않았습니다.

이렇게 트럼프 전 대통령이 연일 정치 수사를 비판하고 체포 가능성까지 거론하자 공화당 내에서는 트럼프 전 대통령에 대한 지지 여론이 강해지는 모습입니다. 잠재적인 대선 경선 후보인 크리스 수누누 뉴햄프셔주 주지사는 이날 CNN 방송에 출연, "현 상황으로 트럼프 전 대통령에 대한 동정론이 만들어지고 있다"면서 "2024년 대선을 앞두고 (경쟁) 패러다임을 급격히 변화시키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친(親)트럼프 성향의 린지 그레이엄 상원의원(사우스캐롤라이나)은 "뉴욕 검찰이 이러는 것은 트럼프 전 대통령이 무섭기 때문"이라고 비판했습니다.

민주당에선 트럼프 지지자들에 의한 폭력 사태가 재연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옵니다. 마크 켈리 상원의원(애리조나)은 CNN과 인터뷰에서 폭력시위 가능성에 대한 우려를 표하면서 "법 집행 기관이 시위에 주의를 기울여서 시위가 폭력 수준까지 올라가지 않도록 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본다"고 당부했습니다. 마이크 펜스 전 미국 부통령도 "폭력 시위는 안 된다"고 강조했습니다.

박영서 논설위원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