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與 차기 원내대표 레이스 `수도권 vs 영남`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국민의힘 차기 원내사령탑 선출이 4월 초로 가닥이 잡히면서 차기 원내사령탑 레이스가 '수도권 대 영남' 대결 구도로 흐르는 양상이다.

19일 국민의힘에 따르면, 주호영 현 원내대표의 임기가 당초 예정됐던 내달 7일 끝날 전망이다.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의 임기를 감안해 주 원내대표의 임기를 4월말까지 늦출 것이라는 관측도 있었으나, 당초 정해진 대로 임기를 마치기로 가닥이 잡혔다. 이는 김기현 대표 체제와 호흡을 맞춰 원내 진용도 새롭게 구성해 거대 야당과 맞서겠다는 의도다.

원내대표 경선 출마가 예상되는 주자는 4선의 김학용 의원(경기 안성)과 3선의 박대출(경남 진주시갑)·윤재옥(대구 달서구을) 의원 등이다.

먼저 김 의원은 윤상현 의원(인천 동·미추홀을), 권영세 통일부 장관, 박진 외교부 장관과 함께 수도권 최다선 현역 의원으로 '수도권 원내대표론'을 역설한다. 김 대표가 PK(부산·울산·경남) 출신인 점을 감안, 내년 4월 총선을 승리하기 위해선 수도권 출신이 원내대표를 맡아야 한다고 주장한다.

박 의원은 '대야 선명성'을 강점으로 내세우고 있다. 윤 의원은 후보군 가운데 친윤(친윤석열) 색채가 가장 짙은 인사로 평가된다.윤심도 변수다. 친윤 진영이 당 지도부를 장악한 상황에서 이를 뒷받침해줄 수 있는 원내 사령탑이 필요하다는 입장이다. 당 대표부터 원내대표까지 윤심을 제대로 반영해 '단일대오' 지도부를 완성해야 한다는 것이다.친윤 주류와 가장 가까이 소통하는 것으로 알려진 사람은 윤 의원이다. 윤 의원은 지난 대선 때 당 중앙선대본부 상황실장을 맡았다.

후임 정책위의장 인선도 새로운 변수로 급부상했다. 정책위의장 인선 시점 및 방향에 따라 원내대표 후보군이 달라질 수 있기 때문이다.

국민의힘에선 지난 2021년 원내대표와 정책위의장 후보가 '러닝메이트'로 출마하는 제도가 폐지되고 당 대표와 원내대표가 협의를 거쳐 의원총회 추인을 받아 정책위의장을 임명하는 방식으로 변경됐다.



보통 새로 선출된 원내대표가 당 대표와 협의해 정책위의장을 선임해왔으나, 이번엔 원내대표보다 정책위의장을 먼저 선임할 가능성이 크다는 관측이 많다. 후임 정책위의장으로 당내에서는 박 의원과 재선의 송언석, 정점식 의원 등이 거론되는 상황이다. 박 의원이 의장으로 선임되면 원내대표 경선은 일단 2파전으로 좁혀질 것으로 예상된다.

권준영기자 kjykjy@dt.co.kr

與 차기 원내대표 레이스 `수도권 vs 영남`
(왼쪽부터) 김학용, 박대출, 윤재옥 국민의힘 의원. <디지털타임스 DB>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