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돈 잔치 은행들… 매년 1천명 직원 없앴다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4년간 일자리 4444개 감축
비대면 거래 활성화 영향
점포 718·ATM 7366개 ↓
지난해 5대 주요 은행이 사상 최대 실적을 달성했지만 고용창출력은 오히려 떨어진 것으로 나타났다. 비대면 거래 활성화로 오프라인 점포나 현금자동입출금기(ATM) 수도 급감하면서 직원 규모도 감소세다.

19일 금융계에 따르면 5대 은행(KB국민·신한·하나·우리·NH농협)의 지난해 말 기준 직원 수는 모두 6만9751명으로 집계됐다.

4년 전인 2018년 말(7만4195명)과 비교하면 4444명 감소한 것으로, 매년 1000개 이상의 일자리가 줄어든 셈이다. 지난해 말 기준 KB국민은행의 직원 수가 1만6978명으로 가장 많았다. 2018년 말(1만8071명)과 비교하면 1093명 줄었다.

4년간 직원 수가 가장 많이 감소한 은행은 우리은행과 하나은행으로 각각 1만5389명과 1만3229명에서 1만3913명과 1만1753명으로 1476명씩 준 것으로 나타났다. 같은 기간 신한은행은 1만3995명에서 1만3604명으로 391명 감소했고, NH농협은행은 1만3511명에서 1만3503명으로 8명 줄어드는 데 그쳤다.

지난해 말 기준 이들 5대 은행의 임원 수는 142명으로 2018년 말과 비교해 변동이 없었다. KB국민의 임원 수가 이 기간 24명에서 39명으로 15명 늘었고, 신한(30→32명)과 NH농협(21→23명)은 2명씩 증가했다. 반면, 하나(35→24명), 우리(32→24명)는 임원 수가 대폭 줄었다.


코로나19 기간 인터넷 및 모바일 뱅킹 전환이 가속화되면서 은행 오프라인 점포와 ATM은 급감했다. 지난해 말 기준 5대 은행의 국내 점포(지점·출장소·사무소)는 4014개로 2018년 말(4732개) 대비 718개 감소했다. 지역 시군구 등에도 거의 자리 잡고 있는 NH농협의 지난해 말 기준 점포 수가 1114개로 5대 은행 중 가장 많았고, KB국민(856개), 신한(738개), 우리(713개), 하나(593개) 등의 순이었다.
지난해 말 기준 5대 은행의 ATM 수는 2만3730개로 2018년 말(3만1천96개)과 비교하면 4년간 7366개, 연평균 1842개가 사라졌다.

이처럼 은행 직원 수는 감소세를 지속했지만 지난해 금리 인상기를 맞아 은행권이 사상 최대 수익을 올리면서 1인당 및 점포당 생산성은 크게 높아졌다. 지난해 KB국민이 5조원(5조1499억원)이 넘는 충당금 적립 전 이익을 기록했고, 신한(4조7201억원), 하나(4조4675억원), 우리(4조2369억원) 등도 4조원대로 집계됐다. NH농협은 3조6865억원의 충당금 적립 전 이익(농업지원사업비 부담전 기준)을 올렸다.문혜현기자 moone@dt.co.kr

돈 잔치 은행들… 매년 1천명 직원 없앴다
역대 최대 실적을 달성한 5대 주요 은행 직원이 4년새 4000개 이상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