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尹, 한일관계 정통 원로들 만나 조언 들어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방일을 앞둔 윤석열 대통령이 15일 한일관계에 정통한 원로들을 초청해 향후 한국과 일본의 바람직한 발전 방향에 대한 조언을 들었다. 이도운 대통령실 대변인은 이날 서면 브리핑을 통해 윤 대통령이 이날 대통령실에서 원로들과 오찬 간담회를 가졌다고 밝혔다.

간담회에는 이홍구 전 국무총리, 김성재 김대중아카데미 원장, 최상용 전 주일대사, 라종일 전 주일대사, 유명환 전 외교부 장관(전 주일대사), 유흥수 전 주일대사, 이대순 한일협력위원회 회장 등 한일관계에 정통한 사회 원로 7인이 참석했다.

대통령실은 원래 문희상 전 국회의장도 참석할 예정이라고 예고했으나 문 전 의장은 건강상의 이유로 불참했다. 제20대 국회 후반기 의장을 지낸 문 전 의장은 윤석열 정부가 제안한 일제 강제동원(징용) 배상금 제3자 변제 방식과 비슷한 '제3자 배상안'을 제안한 바 있다.

다만 문 전 의장의 방식은 일본의 피고기업, 한국기업 중 대일청구자금으로 이득을 본 기업, 한일 양국 정부 등 4자가 공동으로 배상금을 조성해야 한다는 조건이었다.

윤 대통령은 지난 6일 외교부가 발표한 대법원의 일제 징용 배상 판결 해법과 향후 한일관계 추진 방향에 대한 참석자들의 의견을 청취했다. 또 오랜 기간 전문적 식견과 경험을 바탕으로 한일관계 발전에 기여해 온 원로 인사들의 기여를 평가하면서, 앞으로도 한일관계의 미래지향적 발전을 위해 힘써 줄 것을 당부했다.

이 대변인은 "간담회에 참석한 사회 원로들은 한일관계의 미래지향적 발전을 위한 대통령의 굳건한 의지를 높이 평가하고, 12년 만에 이뤄지는 우리 정상의 양자 방일이 성공적으로 이뤄져 한일 간 안보, 경제, 문화, 인적교류를 포함한 다양한 분야에서의 협력이 한층 확대되는 계기가 되기를 기대한다고 했다"고 전했다. 이어 "정부는 앞으로도 각계각층의 의견을 경청하면서 한일관계의 발전을 위해 계속 노력해 나갈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이날 간담회에는 박진 외교부 장관, 김성한 국가안보실장, 김태효 국가안보실 1차장이 배석했다. 김미경기자 the13ook@dt.co.kr





尹, 한일관계 정통 원로들 만나 조언 들어
윤석열 대통령이 일본 방문을 하루 앞둔 15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전(前) 주일대사 등 한일관계 원로들과 오찬간담회를 하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