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나경원 측 "안철수 지지는 어려워… 국정 성공 최우선"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국민의힘 친윤(親윤석열)그룹 지지를 받는 김기현 대표 예비후보와 손을 맞잡은 나경원 전 의원 측은 '안철수 후보를 지지하긴 어렵다'는 입장을 내놨다. 나 전 의원의 당대표 출마 준비를 도왔던 박종희 국민의힘 전 의원은 8일 KBS라디오에서 '김기현-나경원 공동 입장발표'에 대해 "사실상 (나 전 의원의) 지지선언으로 봐야 되겠다"며 "'김기현의 손을 나경원이 잡아줬다' 정도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다만 양측이 다소 '굳은' 표정으로, 직접 '연대'까지 나가지는 않은 배경으로 그는 "김 후보는 나 전 의원이 좀 더 화끈하게 지지해줬으면 했을 거고, 나 전 의원도 김 후보가 여러가지 그동안 있었던 '불편한' 일들을 중간에서 역할을 해줬으면 하는 서운함이 있었을 것"이라고 풀이했다.

간접적 지지에 나선 배경으론 "김 후보가 여러번 찾아오고 또 초선의원들이 (나 전 의원을 비난한 연판장에) '위로 겸 유감'의 뜻을 표해 어제 만난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박 전 의원은 "나 전 의원이 안 후보를 '지지하느냐, 안 하느냐' 문제보다도 당원들의 시각에서 어떤 게 당에 좋을까 선당후사 정신으로 김 후보를 만난 것"이라며 "오래된 당원들의 DNA는 대통령의 국정성공이 최우선"이라고 말했다. 다만 "당내민주주의가 우선이라고 반감을 가진 분들은 안 후보 지지 쪽으로 갈 것"이라고 양론을 인정했다. 나 전 의원, 안 후보 순으로 대통령실의 공격이 국민 눈에 이상하게 비친다는 지적에도 "그런 흐름이 있는 건 저도 좀 느끼고 있다"고 공감했다.

그는 "당원들의 민주적 의사표출로 흐름을 자연히 잡아줬으면 좋겠는데 일련의 과정이 매끄럽지 못했다"고 지적했다. 김기현-나경원 연대가 효과를 보려면 "나 전 의원이 겪었던 정치적인 수모, 안 좋았던 모습을 어느 정도로 회복시킬 것인가가 변수"라고 했다.

한기호기자 hkh89@dt.co.kr



나경원 측 "안철수 지지는 어려워… 국정 성공 최우선"
지난 2월7일 국민의힘 김기현(오른쪽) 당대표 예비후보와 나경원 전 의원이 서울 중구 달개비 앞에서 전당대회 관련 입장을 발표한 뒤 악수를 하고 있다.<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