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국민의힘 "약자 코스프레" 민주당 "비정하고 뻔뻔"… 이재명 檢출석 놓고 날선 공방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국민의힘 "약자 코스프레" 민주당 "비정하고 뻔뻔"… 이재명 檢출석 놓고 날선 공방
더불어민주당 박성준 대변인.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이 검찰에 출석한 이재명 대표에 대해 국민의힘이 28일 '약자 코스프레'라는 비판을 가하자 "야당 대표 조롱에 날을 지새우는 게 부끄럽지도 않느냐"며 맞받아쳤다.

박성준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표적·조작 수사로 대선에서 경쟁했던 야당 대표에게 없는 죄를 씌우고, 검찰 포토라인에 앞세워 망신 주는 게 가당키나 한 일이냐"고 반문하면서 "국민은 무너지는 경제와 민생에 절망하고 있는데 야당 대표를 포토라인에 세운 게 그렇게 뿌듯한가"라며 국민의힘을 향해 공세를 펼쳤다.

이어 "민주화 이후에 이렇게 비정한 정권은 없었다"며 "민주화 이후에 이렇게 뻔뻔한 여당도 없었다"고 지적했다.

그는 "여당의 본분과 국민에 대한 의무는 제쳐두고 오직 야당 공격으로 허송세월을 하는 게 부끄럽지도 않느냐"며 "국민이 부여한 책임은 다하면서 정치공세를 하라"고 날을 세웠다.



박 대변인은 또 "이재명 대표는 법정에서 진실이 밝혀질 수 있도록 정정당당하게 싸워나갈 것"이라고 강조하면서 "국민의힘은 지금처럼 계속 이 대표에 대한 비난과 공격으로 윤석열 정권의 무능과 국정 실패를 감추면서 국민의 지탄을 받기를 바란다"고 비꼬았다.

김세희기자 saehee0127@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