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민노총 강경대응 효과?… 尹 지지율 상승세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윤석열 대통령의 지지율 상승세가 이어지고 있다.

민주노총발(發) 총파업에 대한 정부의 강력 대응 기조와 무관치 않다는 해석이 나온다. 정부는 최근 민주노총 산하 화물연대 집단운송거부에 시멘트 분야부터 업무개시명령을 발동했고, 화물연대가 일몰 폐지를 주장하는 안전운임제 자체를 폐기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1일 여론조사업체 4곳이 격주로 2곳씩 공동 실시하는 전국지표조사(NBS) 11월5주차 결과(케이스탯리서치-코리아리서치인터내셔널 자체 조사·지난 11월 28~30일·전국 만 18세 이상 성인 최종 1003명·응답률 15.7%·휴대전화 통신 3사 가상번호 100% 전화면접·표본오차 95% 신뢰수준 ±3.1%포인트·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참조)를 보면 윤 대통령의 국정지지도는 3%포인트 반등한 32%로 4주 만에 30%대를 회복했다. 부정평가는 2%포인트 내린 60%였다.


정당지지율은 더불어민주당이 1%포인트 오른 34%, 국민의힘은 2%포인트 반등한 32%로 오차범위 내에서 격차가 줄었다. 화물연대 등의 파업에 대해 '경제에 악영향을 줄 수 있으므로 자제해야 한다'는 의견이 58%로 '노조의 정당한 단체행위이므로 문제가 없다'(34%)는 응답을 압도했다.한기호기자 hkh89@
민노총 강경대응 효과?… 尹 지지율 상승세
윤석열 대통령이 지난 11월29일 오후 서울 광진구 그랜드 워커힐 서울에서 열린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해외 자문위원과의 통일대화에 참석, 국기에 대한 경례를 하고 있다.<연합뉴스>

민노총 강경대응 효과?… 尹 지지율 상승세
1일 공표된 전국지표조사(NBS) 11월5주차 여론조사 중 민주노총 산하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본부 집단운송거부 등을 계기로 한 '노조 파업에 대한 인식' 설문 결과 그래프.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참조.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