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시로 오세요"…고양·포항, 전기차·배터리 유치전 활발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고양과 포항 등 각 시·도가 전기차와 배터리 산업 유치를 위해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다.

24일 전기차와 배터리 업계에 따르면 고양시는 테슬라의 제조공장을 유치하기 위해 대대적인 홍보에 나서기로 했다.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가 윤석열 대통령에게 "한국을 (기가팩토리의) 최우선 후보지의 하나로 생각한다"고 말한 지 하루 만에 유치전에 뛰어든 것이다.

미국 최대 전기차 업체인 테슬라는 중국 상하이에 이어 아시아에 전기차 제조공장인 기가팩토리를 추가로 건설하기 위해 후보지를 물색하고 있다. 새롭게 지어질 아시아의 두번째 생산기지는 연간 150만~200만대를 생산할 예정이다.

테슬라는 현재 한국과 인도네시아, 말레이시아, 태국 등 4개국 가운데 한 곳에 짓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이르면 내년 상반기에 결정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고양시는 한국이 전기차 산업 공급망에서 중요한 위치를 차지하는 만큼 고양이 최적의 장소라는 입장이다. LG에너지솔루션, 삼성SDI, SK온 등 국내 3사의 생산기지가 한국에 있는 데다 인천·김포공항과 인천·평택항을 포괄하는 수출입 교통망이 우수한 것이 장점이기 때문이다.

고양시는 대규모 외국 자본을 유치하려면 세제 감면이나 규제 완화 등이 필수라고 보고 경제자유구역 지정 노력과 연계해 기가팩토리 유치전을 벌일 계획이다. 경제자유구역은 외국인 투자기업이나 국내복귀기업의 경영환경과 외국인의 생활여건을 개선하기 위해 조성된 지역으로 산업통상자원부장관이 심의를 거쳐 지정한다.

이동환 고양시장은 "경제자유구역으로 지정되고 적절한 세제지원 등 인센티브가 제공된다면 테슬라 기가팩토리 유치가 전혀 불가능한 얘기는 아니다"라며 "뛰어난 기술과 역량을 갖춘 글로벌 기업을 유치하기 위해 정부, 기업, 대학, 연구소와 긴밀히 협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또 경북도와 포항시는 '경상북도 이차전지 혁신 거버넌스'를 출범하며 이차전지 특화단지 지정을 위한 유치활동에 속도를 냈다.

거버넌스는 에코프로, 포스코케미칼 등 기업 9곳과 포항공대, 경북대 등 학교 7곳, 연구소 8곳 등 총 30개 산학연관 대표로 구성됐다. 혁신역량을 결집해 이차전지 협력 생태계를 구축하고 포항을 중심으로 이차전지 첨단전략산업 특화단지 지정에 힘을 모으기 위해서다.

포항시는 배터리 규제자유특구 지정을 시작으로 에코프로, 포스코케미칼 등 기업 투자와 인프라 구축이 이어져 배터리 선도도시로의 기반을 다지고 있다. 국가산단에 이차전지 종합관리센터를 준공했고, 사용 후 배터리 자원순환 클러스터와 인라인 자동평가센터도 유치를 확정했다.

포항은 포스텍, 한동대 등 기술 연구 인프라를 보유하고 있다. 또 동해선 철도, 영일만항 인입철도, 대구와 포항간 고속도로, 포항경주공항, 동해안 유일의 컨테이너항인 영일만항 등 광역교통망이 잘 구축돼 있어 배터리 소재의 수출입에 유리하다는 판단이다.

이강덕 포항시장은 "배터리 산업 육성을 위한 지혜와 해법을 모으고 이차전지 특화단지 유치에 큰 힘이 돼주기를 바란다"며 "기업 현장의 어려움과 고충에 귀를 기울이고 과감한 투자를 할 수 있도록 대구와 경북 이차전지 기업 얼라이언스 구성을 제안한다"고 말했다. 박한나기자 park27@dt.co.kr

"우리 시로 오세요"…고양·포항, 전기차·배터리 유치전 활발
윤석열 대통령이 지난 23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화상으로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를 접견하고 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