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강욱 폭탄발언 “30% 지지율도 포기한 尹정권서 ‘끼리끼리’ 악취 진동”

“정치·경제·외교·안보·복지·방역 아무런 대책이 없고, 오로지 재벌·검사의 이익만을 지키기 위해 법률 무시한 시행령 정부 꿈꾸는 독선·무지·무능의 정부”
“이 암울한 시기에 민주당의 新 탄생, 희망의 리더십이 국민께 희망 드려야 하는데…”
“민주당의 환골탈태 감시하고 꾸짖어 주십시오”
“무도한 정부가 더 이상 나라를 망치는 일이 없도록 힘을 모아 달라”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최강욱 폭탄발언 “30% 지지율도 포기한 尹정권서 ‘끼리끼리’ 악취 진동”
윤석열 대통령(왼쪽)과 최강욱 더불어민주당 의원. <국민의힘 제공, 연합뉴스>

최근 '짤짤이 논란'으로 6개월 당원권 정지 징계를 받은 최강욱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윤석열 정부를 겨냥해 "30% 지지율도 포기한 정권에서 '끼리끼리'의 악취가 진동한다"고 날카롭게 대립각을 세웠다.

최강욱 의원은 4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정치도 경제도 외교도 안보도 복지도 방역도 아무런 대책이 없고, 오로지 재벌과 검사의 이익만을 지키기 위해 법률을 무시한 시행령 정부를 꿈꾸는 독선과 무지, 무능의 정부"라며 이같이 밝혔다.

최 의원은 "이 암울한 시기에 민주당의 새로운 탄생과 희망의 리더십이 국민께 희망을 드리고 그릴 수 있어야 하는데…"라며 "생각하면 늘 송구하고 마음이 무겁지만, 앞에 놓인 숙제를 최대한 잘 해내는 것으로 차근차근 출발해야겠지요"라고 답답한 심경을 토로했다.

이어 "많은 후보들의 선전을 응원하며 특히 장경태 의원이 이뤄가야 할 쇄신과 발전의 건강한 청년정치를 기대하고 성원한다. 민주당의 혁신은 결코 멈추거나 미뤄둘 숙제가 아니다"라며 "새로운 출발, 새 세대의 주역이 나이만으로 정해질 수는 없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진심과 노력, 희망과 신뢰를 다함께 만들어 가는 민주당, 계파나 이득에 휘둘리지 않고 오직 더 나은 세상을 위한 고민과 실천이 가득한 싱싱한 민주당을 만들 수 있는 마지막 기회라 생각하고 후보들이 내세울 새로운 민주주의와 민주당의 비전을 찬찬히 살펴주시길 소망한다"고 자신의 바람을 전하기도 했다.

최강욱 폭탄발언 “30% 지지율도 포기한 尹정권서 ‘끼리끼리’ 악취 진동”
윤석열 대통령(왼쪽)과 최강욱 더불어민주당 의원. <연합뉴스>

최 의원은 "정당은 선거를 이기는 것이 중요하지만, 민주개혁 정당을 표방한다면 어떤 가치와 목표를 이루고 지켜낼 것인지를 유권자들이 믿을 수 있도록 행동하는 것이 필수적이라 여긴다"고 자신의 생각을 밝혔다.

끝으로 그는 "무능하고 탐욕스러운 정당의 실패를 예상하는 것은 어렵지 않다. 문제는 우리가 무엇을 더 잘 이뤄내려는 것인지 늘 성찰하고 실력을 쌓아야 국민과 역사 앞에 죄를 짓지 않는다는 점을 잊지 말아야 한다는 것이라 생각한다"면서 "민주당의 환골탈태를 감시하고 꾸짖어 주십시오. 무도한 정부가 더 이상 나라를 망치는 일이 없도록 힘을 모아 달라"고 민주당에 대한 강력한 지지를 호소했다.

한편, 최 의원은 과거 열린민주당 당 대표 취임 당시 문재인 전 대통령에게 취임 축하 전화를 요청했다고 보도한 기자들을 상대로 낸 손해배상 청구소송에서 2심도 패소했다.

앞서 지난 20일 서울중앙지법 민사항소11-1부는 최 의원이 일간지 기자 A씨 등 2명을 상대로 제기한 총 1000만원 규모의 손해배상 청구소송 항소심에서 1심과 마찬가지로 원고 패소 판결했다.

열린민주당은 지난 2020년 5월 최 의원이 신임 대표로 당선되자 문 전 대통령이 축하전화를 걸어와 약 7분 간 통화했다고 밝혔다. 당시 열린민주당은 "문 대통령이 선거기간 겪었을 노고를 위로하고 최 대표로부터 열린민주당의 정책 방향에 대한 간략한 설명을 들었다"고 전했다. 이후 A씨 등은 '해당 통화는 최 대표가 먼저 요청해 이뤄진 것'이라고 보도했거, 이에 최 의원는 사실이 아니라며 소송을 냈다.

권준영기자 kjykjy@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