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김건희 여사, 인견 보며 "K문화 크리에이티브하게 확장 가능"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김건희 여사, 인견 보며 "K문화 크리에이티브하게 확장 가능"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가 28일(현지시간) 마드리드 주스페인한국문화원을 방문해 K-패션 전시회를 관람하고 있다. 마드리드=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의 부인 김건희 여사가 28일(현지시간) 주스페인한국문화원을 찾았다.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스페인 마드리드 정상회의 일정에 동행한 김여사의 첫 해외 단독 일정이었다.

김 여사는 이날 오후 4시40분부터 약 40분간 마드리드 소재 한국문화원을 방문했다. 김 여사는 2011년 스페인한국문화원 개원 이래 처음 방문한 대통령 배우자다.

김 여사는 문화원에 들어서자마자 1층에 마련된 전시공간 한울로 향했다. 전시장에는 '전통이 새로움을 입다'를 주제로 한복에서 영감을 받아 김아영 디자이너가 제작한 의상과 신발이 놓였다.

오지훈 문화원장은 "개원한 지 11년째인데 첫 번째로 하는 패션 전시이다 보니 어떤 작품을 전시하면 좋을까 고민이 많았다"며 "가장 한국적인 의상을 전시하자고 해 한복 느낌을 가진 의상을 선정했다"고 설명했다.

김 여사는 이후 당의를 재해석한 당의 재킷, 한복 속옷인 단속곳 형태를 차용한 단속곳 바지, 한복 특징인 주름을 부각한 민소매 주름 블라우스 레이스 등 다양한 작품에 대한 설명을 경청했다.

소재가 인견이라는 설명엔 "인견이요?"라고 되물은 뒤 직접 만져보기도 하고, 체험공간 앞에선 "스페인 현지 분들이 많이 오느냐"고 묻기도 했다.

김 여사는 인견이 훌륭한 소재라는 점을 언급한 뒤 "한국 의류 소재의 가치가 남다르다. 대한민국 문화는 크리에이티브하게 확장 가능하다"고 강조했다고 부대변인 서면브리핑에서 밝혔다.

또 "전 세계 패션을 선도하는 스페인에서 처음으로 한국 패션을 알리는 전시가 진행돼 무척 반갑다"며 "케이(K)-패션이 스페인 패션과 어깨를 나란히 할 정도로 잘 홍보되는 것 같아 감사하다"고 격려했다.

2층으로 이동한 김 여사는 한국어 수강생들을 위한 공예방에서 "한국 사람에 대한 관심이 점점 많아지죠"라고 물은 다음, 스페인 학생들이 만든 에코백을 살펴보며 "잘 만들었네"라고 평가하기도 했다.

한글학당에선 "어떤 음악을 주로 가르치느냐", "K-팝을 좋아하는 분들이 많지 않으냐" 등의 질문을 한 뒤 "고생이 많다"고 인사를 건넸다.

김 여사는 이후 오 문화원장 및 직원들과 함께 간담회를 진행했다.

김성준기자 illust76@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