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산 한남더힐, 첫 100억 거래…집주인, 5년 만에 `47억` 챙겼다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용산 한남더힐, 첫 100억 거래…집주인, 5년 만에 `47억` 챙겼다
한남더힐.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 용산구 한남동 한남더힐에서 처음으로 100억원이 넘는 가격에 주택 거래가 이뤄졌다. '똘똘한 한 채'에 대한 수요가 고급 아파트와 대형 면적으로 집중된 영향으로 분석된다.

31일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공개시스템에 따르면 한남더힐 전용면적 240.3㎡(공급면적 기준 100평)가 지난 30일 이 아파트 역대 최고가인 110억원(3층)에 거래됐다. 직전 거래 시기인 작년 5월 77억5000만원과 비교하면 1년 새 32억5000만원 껑충 뛰었다. 부동산 빅데이터업체 아파트실거래가(아실)에 따르면 이번에 거래된 해당 주택의 기존 집주인은 2017년 9월 62억5000만원에 이 아파트를 매입해 5년여 만에 양도 차익 47억5000만원을 거뒀다.

이 아파트 전용 233.06㎡(공급 93평)도 지난 15일 83억5000만원(7층)에 팔리며 사상 최고가를 갈아치웠다. 직전 거래 시기인 작년 4월 59억5000만원(4층)과 비교하면 24억원이 올랐다. 앞서 전용 235㎡도 4월 85억 원(6층)에 매매계약이 체결돼 해당 면적 사상 최고가를 기록했다. 직전 거래가인 작년 5월 65억원(5층)과 비교하면 20억원이 상승했다.

인근의 고급 연립주택인 라테라스한남은 올해 2월 전용 244.22㎡가 100억원(3층)에 매매 계약됐고 파르크한남 전용 268.95㎡는 이에 앞서 작년 말 120억원에 거래되기도 했다.

한편 한남더힐은 대우건설과 금호산업이 2011년 옛 단국대 부지에 32개 동, 600가구 규모로 조성한 초고급 주거단지다. 대기업 사주, 연예인 등 고소득자가 거주하는 곳으로 유명하다.박상길기자 sweatsk@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