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건설, 국내 최초 대규모 다이옥신 오염토양 완전 정화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현대건설, 국내 최초 대규모 다이옥신 오염토양 완전 정화
인천 부평 '캠프마켓' 오염토지 정화사업의 열처리공법 모습. <현대건설 제공>



현대건설이 국내 최초로 대규모 다이옥신에 오염된 토양을 완전 정화하는 데 성공했다.

현대건설은 인천 부평에 있는 미군 반환기지 '캠프마켓' 1만1031㎥ 부지에 대한 오염토양 정화사업을 2년 11개월 만에 완료했다고 30일 밝혔다.

부천 캠프마켓 정화사업은 주거지역이 밀집된 도심 한복판에서 진행돼 정화 과정에서 다이옥신 노출에 대한 주민들의 우려가 있었다.

현대건설은 1급 발암물질인 다이옥신을 안전하고 효과적으로 제거하기 위해 '열봉 방식의 열처리공법'(IPTD, In-Pile Thermal Desorption)과 '열산화공정'(Thermal Oxidation)을 사용했다.

열봉 방식의 열처리공법은 가열 시스템을 이용해 다이옥신을 토양으로부터 분리해 정화하는 방식이다. 완전히 밀폐된 형태로 운영돼 정화과정에서 다이옥신 분진과 증기가 외부로 노출될 가능성이 낮은 친환경 공법이다.

이를 통해 부평 캠프마켓 오염토양의 다이옥신 농도를 정화목표로 했던 100피코그램(1조분의 1g)보다 훨씬 낮은 2.18피코그램까지 낮췄다.

현대건설 관계자는 "전 세계적으로 환경오염 문제가 크게 부각될 것으로 전망돼 이번 성과를 바탕으로 오염된 환경을 복원하는 사업에 적극 진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박은희기자 ehpark@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