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재∼염곡∼세곡 `헌릉로 중앙버스전용차로` 9.7㎞ 착공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양재∼염곡∼세곡 `헌릉로 중앙버스전용차로` 9.7㎞ 착공
헌릉로 중앙버스 전용차로 단계별 공사구간. <서울시 제공>



양재~염곡~세곡을 지나 복정역까지 연결하는 헌릉로 구간에 중앙버스전용차로가 신설되면서 서울 동남권 교통 체계가 새롭게 완성된다.

서울시는 2025년까지 강남대로 영동1교부터 헌릉로 복정역까지 9.7㎞ 구간에 중앙버스전용차로를 설치한다고 25일 밝혔다. 내곡지구, 세곡지구, 위례신도시 등 동남권 개발에 따라 인근지역 대중교통 수요 증가에 대비해 중앙버스전용차로 확대하기로 했다.

설치 공사는 3개 구간으로 나눠 순차적으로 진행한다. 먼저 1구간(헌릉로 청계산입구교차로∼내곡IC, 3.2㎞)은 다음달 초 착공해 연말 개통한다. 기존 가로변 버스전용차로를 폐지하고 도로 중앙에 양방향 중앙정류소 8개소를 설치한다. 횡단보도도 4개 신설한다.

이어 강남대로와 헌릉로를 연결하는 2구간(영동1교∼청계산입구교차로, 1.5㎞) 공사를 시행한다. 중앙버스전용차로와 신분당선(양재시민의숲역)이 만나는 곳에는 도로 중앙에 3열(도심방향 1열, 외곽방향 2열) 정류소를 조성해 가로변에 산재돼 있는 광역·간선·지선버스 정류소를 통합한다. 내년 사업이 완료되면 신사역사거리에서 내곡IC까지 중앙버스전용차로가 끊김 없이 이어져 버스 통행속도가 약 27%(시속 14.9㎞→19㎞) 빨라질 전망이다.

2024년 예정된 3구간(내곡IC∼복정역교차로, 5.0㎞) 공사는 헌릉로 확장공사와 연계해 진행한다. 헌릉로 전체 구간의 중앙버스전용차로가 개통하면 강남대로와 송파대로 구간을 동서 방향으로 연결하고, 경부고속도로 등 주요 도로 및 복정역 환승센터와도 연계된다.

시는 "분당∼내곡 간 도시고속도로(내곡IC), 용인서울고속도로(헌릉IC)를 경유하는 노선버스가 중앙버스전용차로를 이용할 수 있게 돼 용인, 화성, 수원 등 경기 남부 주요 도시에서 서울 강남으로 출퇴근하는 수도권 주민들의 출퇴근 편의가 크게 향상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전했다.

시는 공사 중 교통 혼잡을 최소화하기 위해 기존 가로변 버스전용차로를 해제하고, 차로 폭을 조정해 일반차량이 이용할 수 있는 차로 수를 최대한 확보할 계획이다. 다만 다음달 말 주요 공정이 본격적으로 시작될 경우 불가피하게 차로 점용과 공사장 주변 교통체계 변경 등으로 교통 혼란이 예상되므로 대중교통 이용과 우회도로 활용 등 시민들의 협조를 당부했다.

백호 서울시 도시교통실장은 "이번 사업을 통해 그동안 단절됐던 중앙버스전용차로를 연결함으로써 서울의 동남권 대중교통의 효율성·편의성이 크게 증진될 것으로 기대된다"라며 "공사가 완료될 때까지 다소 불편한 점이 있더라도 시민 여러분의 양해와 협조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양재∼염곡∼세곡 `헌릉로 중앙버스전용차로` 9.7㎞ 착공
헌릉로 중앙버스전용차로 설치 후 서초포레스타 앞 조감도. <서울시 제공>

박은희기자 ehpark@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