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데믹에 다시 불 켜는 상가… 홍대·합정 공실률 11% 하락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엔데믹에 다시 불 켜는 상가… 홍대·합정 공실률 11% 하락
서울 상업시설의 공실률이 줄어들며 뚜렷한 회복세를 보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23일 한국부동산원에 따르면 올해 1분기 서울 상업시설(소규모 기준, 2층 이하·연면적 330㎡ 이하) 공실률은 6.2%였다. 지난해 3~4분기 연속 6.7%를 기록한 뒤 하락세로 돌아섰다.

서울 54개 표본 중 공실률이 감소한 곳은 22곳이었고, 2분기 이상 연속으로 공실이 없는 곳은 7곳에 달했다.

공실률이 가장 많이 줄어든 곳은 홍대·합정(28.1%→16.7%)이었다. 이어 오류동역(16.4%→5.5%), 광화문(21.7%→12.7%), 명동(50.3%→42.1%), 신사역(4.4%→0%) 등의 순이었다.

1분기 공실이 없는 곳은 남부터미널과 논현역, 동교·연남, 가락시장, 건대입구, 경희대, 왕십리, 신사역, 상봉역 등으로 조사됐다.

입지가 좋은 곳을 중심으로 분양도 순조롭다. 강서구 마곡지구에 총 210실 규모로 공급된 '르웨스트 에비뉴 767'은 최근 완판됐다.

'힐스테이트 청량리 더퍼스트' '청량리역 해링턴 플레이스' '힐스테이트 청량리 메트로블' 등 청량리 일대 준공을 앞둔 단지 내 상업시설은 모두 100% 계약을 마쳤다.

부동산업계 관계자는 "서울은 수요가 탄탄하고 구매력이 높아 상대적으로 안정적인 투자처로 꼽힌다"며 "특히 사회적 거리두기 해제 이후 유동인구와 소비가 증가하는 추세라 상업시설 공실률은 더욱 낮아질 전망"이라고 말했다.박은희기자 ehpark@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