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엔지니어링, `원자력사업실` 신설…소형모듈원전 사업 확대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현대엔지니어링, `원자력사업실` 신설…소형모듈원전 사업 확대
현대엔지니어링이 캐나다에서 추진중인 '초크리버 초소형모듈원전(MMR)' 실증 플랜트 조감도. <현대엔지니어링 제공>



현대엔지니어링이 원자력사업실을 신설하고 소형모듈원전(SMR·Small Modular Reactor) 분야 사업추진 로드맵을 본격화한다.

현대엔지니어링은 기존의 팀 단위 조직이었던 원자력부문을 '원자력사업실'로 격상해 원자력 사업을 전담하는 별도의 전문 조직을 신설했다고 23일 밝혔다.

원자력사업실 신설을 통해 기존 원자력 분야에 설계 인력을 보강하고, 외부 전문 인력을 영입해 원자력 영업·수행 전담조직을 구성할 예정이다.

이를 토대로 소형원자로(SMR·MMR) 및 수소 생산, 원전해체·핵주기 사업, 연구용원자로 및 핵연료제조시설 사업 추진에 나선다. 아울러 SMR 고유 기술 확보까지 사업영역을 확대한다는 전략이다.

소형원자로 부문에서는 현재 진행 중인 캐나다 초크리버 차세대 초소형모듈원전(MMR) 사업을 기반으로 2029년까지 캐나다, 미국, 폴란드 등지에서 MMR EPC사업 진출을 추진한다.

또 기술 고도화를 통해 출력을 기존 MMR보다 월등히 높인 'MMR++'(가칭) 개발에 나서 고온을 활용한 수소 대량생산 사업에도 진출하고자 한다.

원전해체·핵주기사업 분야에서는 올해 국내 가동 원전의 사용후핵연료 임시보관을 위한 임시저장시설 설계용역에 대한 참여를 추진하고 이를 바탕으로 해외 시장진출도 적극 검토한다.

현대엔지니어링 관계자는 "소형모듈원전은 전세계적으로 탄소중립 실현을 위한 핵심축으로 각광받고 있는 분야"라며 "이 분야의 선두주자로 자리매김함으로써 탄소중립 실현에 기여하고 친환경 포트폴리오 강화를 통한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 확대에도 박차를 가하게 됐다"고 말했다.박은희기자 ehpark@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