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건설, 또 `최악의 살인기업` 선정돼…벌써 4번째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현대건설이 노동계가 선정한 '올해 최악의 살인기업'에 선정됐다.

노동건강연대·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 등 단체로 구성된 산재사망대책마련 공동캠페인단은 27일 서울 종로구 계동 현대건설 본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고용노동부 통계 등을 근거로 '2022 최악의 살인기업' 명단을 발표했다.

현대건설 작업 현장에서는 작년 1월 노동자 1명이 지하 1층 환기구에서 지하 4층으로 떨어져 숨지는 것을 비롯해 쓰레기 청소 중 돌 파편에 맞거나, 터파기 현장에 앉아 있다가 굴착기와 부딪혀 숨지는 등 6명의 노동자가 사망했다.

현대건설이 '최악의 살인기업'에 선정된 것은 2007년, 2012년, 2015년에 이어 4번째다.

2위는 지난해 경북 상주 사업장 폭발 화재 사고로 5명의 노동자가 사망한 대평, 공동 3위는 각각 4명이 사망한 대우건설·태영건설이 차지했다. 공동 5위는 3명의 노동자가 사망한 이일산업, ㈜한양, 현대중공업, SK TNS, S&I건설이 선정됐다.

광주에서 연이은 붕괴사고를 낸 HDC현대산업개발과 중대재해처벌법 시행에 부정적 입장을 밝혀온 한국경영자총협회(경총)는 '최악의 살인기업 특별상'을 받았다. 캠페인단은 "HDC현대산업개발이 일으킨 사고는 안전을 안일하게 생각하는 태도가 노동자뿐 아니라 시민까지 위협한다는 사실을 보여준다"고 설명했다.박상길기자 sweatsk@dt.co.kr

현대건설, 또 `최악의 살인기업` 선정돼…벌써 4번째
27일 오전 서울 종로구 현대건설 본사 앞에서 열린 '2022 최악의 살인기업 선정식'에서 참석자들이 건물 현판 앞에 영정을 놓고 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