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봉터미널, 49층·999가구 주상복합으로 재탄생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상봉터미널, 49층·999가구 주상복합으로 재탄생
상봉터미널 일대에 들어설 커뮤니티형 주상복합 투시도. <서울시 제공>



준공 37년이 넘어 재개발 논의가 지속돼온 상봉터미널이 2027년 지상 49층 주상복합으로 다시 태어난다.

서울시는 지난 12일 제8차 건축위원회에서 중랑구 상봉동 '상봉9재정비촉진구역 재개발 사업'의 건축 심의안을 가결했다고 14일 밝혔다.

1985년 8월 준공된 종합버스터미널인 상봉터미널은 최근 버스터미널 기능이 축소되고 시설이 노후하면서 재개발 필요성이 꾸준히 제기돼왔다.

이번 심의 통과로 이 일대는 연면적 28만9902.44㎡, 지하 8층∼지상 49층 규모의 커뮤니티형 주상복합으로 탈바꿈하게 된다. 공동주택 999가구와 오피스텔 308실, 판매시설(1만5739.94㎡), 문화·집회시설(240.98㎡), 근린생활시설(279.28㎡) 등이 들어선다.

저층부(지하 1층∼지상 2층)는 공공보행통로를 중심으로 상업·문화·집회시설이 배치해 누구나 쉽게 접근할 수 있는 열린 공간으로 조성한다. 또 곳곳에 건물 내부로 연결되는 엘리베이터, 경사로를 설치한다.

상층부(지상 3∼49층)에는 다양한 평형의 공동주택 999가구와 오피스텔 308실이 들어가며, 이 중 공공주택 197가구가 포함된다.

12월 사업시행계획인가를 거친 뒤 2024년 착공, 2027년 준공할 예정이다.

상봉 재정비촉진지구 중앙에 위치한 사업부지는 지난 1월 건축심의를 통과한 상봉9-1 존치관리구역 주상복합사업과 맞물려 지역 분위기에 새 숨을 불어넣을 것으로 시는 기대했다.

이진형 서울시 주택공급기획관은 "앞으로도 시 건축위원회 심의를 통해 시민에게 양질의 공동주택을 신속하게 공급할 것"이라며 "동시에 적극적으로 소셜믹스(혼합배치)를 해 주민 모두가 공존하고 상생하는 주택정책을 시행해 나가겠다"고 말했다.박은희기자 ehpark@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