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잡았다던 `강남 집값`, 다시 오르나…아파트 매수심리, 16주 만에 최고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서울 강남아파트 시장에서 재건축 활성화, 양도소득세 중과 한시 배제 추진 등 규제완화 움직임에 매수 문의가 늘면서 분위기가 되살아나고 있다. 매매수급지수는 기준선(100)에 육박했다.

8일 한국부동산원에 따르면 이번주 서울 동남권(강남4구, 강남구·서초구·송파구·강동구)의 매매수급지수는 96.0을 기록해 작년 12월 13일 조사(96.5) 이후 16주 만에 가장 높았다.

매매수급지수가 기준선인 100을 밑돌면 시장에 집을 사려는 사람보다 팔려는 사람이 더 많다는 의미다. 거래 가뭄이 극심했던 지난달 말 강남권 지수는 85.2까지 떨어졌는데, 집을 사겠다는 사람보다 팔겠다는 사람이 많았다는 뜻이다. 그러나 지난달 대선을 계기로 규제완화에 대한 기대감이 커지면서 5주 연속 지수가 상승해 매수자와 매도자가 비슷한 수준까지 올라왔다.

최근 대통령직인수위원회의 양도세 중과 한시 배제 방침 발표 이후 매도·매수 문의가 동시에 늘고 있는 가운데 재건축 규제 완화와 보유세 완화 기대감이 겹치며 일부 집주인들은 매물을 거둬들이고 매도 호가를 올리는 등 강남 아파트값이 다시 꿈틀거리는 분위기가 감지된다.

강남에 이어 재건축 호재가 있는 목동과 여의도동이 포함된 서남권(양천·강서·구로·영등포·동작·관악구)의 지수는 지난주 90.3에서 금주 90.6으로 다소 높아졌고 대통령 집무실 이전으로 개발 기대감이 커진 용산구·종로구 등 도심권도 지난주 88.9에서 이번주 89.6으로 올라섰다.

이에 따라 서울 전체 아파트 매매수급지수는 지난주(89.1)보다 높은 90.7을 기록하며 5주 연속 상승한 동시에 올해 1월 17일(91.2) 이후 11주 만에 90선을 회복했다. 한국부동산원 조사에서 이번주 서울 아파트값도 최근의 하락세를 멈추고 지난 1월 17일(0.01%) 이후 11주 만에 보합으로 전환됐다. 양도세 중과 배제 기대 매물이 늘고 있는 동북권(88.1)과 서북권(88.9)도 지난주보다는 지수가 상승했으나 상대적으로 매수세가 약해 여전히 90을 밑돌았다.

경기도는 양도세 중과 회피 매물이 늘면서 매매수급지수가 91.8로 지난주(92.5)보다 하락했고, 인천은 92.8로 지난주(92.3)보다 소폭 상승했다. 최근 전세자금 대출이 재개되고 신규 전세 수요가 늘면서 급전세들이 소화되는 분위기다. 이에 따라 서울 아파트 전세수급지수는 91.5를 기록하며 역시 5주 연속 상승세를 보였다. 노원구·도봉구·강북구·성북구 등 동북권의 전세수급지수가 지난주 90.9에서 이번주 94.2로 껑충 뛰었다. 박상길기자 sweatsk@dt.co.kr

文 잡았다던 `강남 집값`, 다시 오르나…아파트 매수심리, 16주 만에 최고
서울 63스퀘어에서 바라본 시내 아파트 모습. <연합뉴스>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