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상자산거래소 25일부터 트래블룰 박차

자금세탁방지 강화 등 규정
솔루션간 연동 논의 진행중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가상자산거래소 25일부터 트래블룰 박차
서울 서초구 가상화폐 거래소 빗썸의 전광판에 표시된 비트코인 시세 그래프. <연합뉴스>

가상자산거래소들이 오는 25일부터 자금세탁방지를 위한 트래블룰 시행을 앞두고 있다. 일정 금액 이상의 가상자산 송수신 내역을 금융당국에 보고해야하는 규정이 새롭게 도입되는 만큼 각 거래소들도 혼선을 막기위한 준비에 나서고 있다.

트래블룰은 국제자금세탁방지기구(FATF)가 가상자산사업자에게 부과한 의무로 코인을 이전할 때 보내는 사람과 받는 사람의 정보를 사업자가 파악하라는 규정이다. 국내에서도 특정금융정보(특금법)에 따라 오는 25일부터 100만원 이상의 거래가 발생하면 송신인과 수신인의 정보를 파악해 금융당국에 보고하도록 규정했다.

7일 가상자산 업계에 따르면 각 거래소들은 트래블룰 시행 예정 공지를 안내하며, 준비에 나서고 있다. 국내에서는 두나무의 자회사 람다 256이 개발한 트래블룰 솔루션 '베리파이바스프'(VerifyVASP)와 빗썸·코인원·코빗 3사가 주도해 개발한 솔루션 '코드'(CODE)로 양분되는 모양새다.

업비트는 오는 25일부터 베리파이바스프 솔루션을 도입한 거래소를 대상으로 입출금을 지원할 예정이다. 람다256에 따르면 트래블룰 워킹그룹에는 고팍스, 비블록, 오케이비트, 프로비트 등 21곳이 포함됐다.

코드도 지난달 말에 관계사를 대상으로 한 설명회를 개최하면서 제휴사 확보에 공을 들이고 있다.코드는 현재 빗썸, 코인원, 코빗 등 주주사 3사의 연동 테스트는 마쳤으며, 국내외 사업자와의 제휴 논의와 심사를 진행하고 있다는 설명이다.

다만 아직까지는 국내를 양분하고 있는 두 솔루션간의 연동 관련해서는 논의가 진행 중인 상황이다. 코드의 경우 블록체인을 활용했지만, 베리파이바스프는 블록체인을 활용하지 않아서 시스템이 달라서 연동을 위해서 협상이 선행되어야한다. 그러나 시행일이 보름 앞으로 다가왔지만, 확정짓지 못한 상황이다. 최악의 경우에는 국내 거래소임에도 서로 다른 솔루션을 사용하는 거래소 간에는 이동이 제한되는 상황이 연출될 수 있다. 이에 고팍스 등 일부 거래소에서는 선제적으로 양측의 솔루션을 모두 채택하겠다는 입장을 밝힌 상황이다.

한 업계 관계자는 "25일부터는 트래블룰 솔루션을 구현이 예정된 만큼, 양측 간의 협의가 진행되고 있다"며 "다만 어느 쪽을 택하더라도 한쪽만이라도 채택을 하면 되는 상황이지만, 국내에서 거래소간 거래가 불편해지는 상황을 막기위한 요구가 있는 만큼 빠른 시일 내에 정리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영석기자 ysl@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