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은행, 이마트 손잡고 `디지털 편의점` 연다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국민은행, 이마트 손잡고 `디지털 편의점` 연다
국민은행이 이마트와 함께 디지털제휴 점포를 개설하기로 했다. 국민은행 제공

국민은행이 이마트와 손잡고 '디지털 편의점 점포' 개설을 추진한다. 국민은행은 오는 4월 'KB디지털뱅크NB강남터미널점'을 추진한다고 24일 밝혔다.

'KB디지털뱅크'는 유동인구가 많은 고속터미널역 내에 위치한 이마트 노브랜드(NB) 강남터미널점에 신설될 예정이며 운영시간은 오전 7시부터 오후 10시까지다. STM·화상상담 전용창구 등 국민은행의 고객 접점 채널을 활용해 영업점 창구 수준의 업무처리가 가능하도록 하고 '도심 속 휴식'을 콘셉트로 캠핑카 형태의 부스를 설치하는 등 새로운 디자인의 점포를 선보일 계획이다.

앞서 신한은행은 GS리테일과 디지털 강원도 정선에 혁신 점포를 개설한 바 있다. 하나은행도 BGF리테일과 제휴해 서울 송파구에 1호점을 열었다.

'KB디지털뱅크'에선 STM을 통해 △현금 및 수표 입출금 △체크카드 발급 △보안카드, 카드형OTP 발급 등 비대면채널에서 수행하기 어려운 거래를 오전 7시부터 오후 10시까지 이용할 수 있다. 화상상담 전용창구에서는 △입출금 통장 개설 △적금·예금 신규 △인터넷 뱅킹 신규 및 해지 등의 거래를 은행 영업점 방문 없이 전문상담직원과의 화상상담을 통해 직접 처리해 고객 편의성을 강화할 방침이다.

국민은행 관계자는 "고객동선을 고려한 최적의 기기배치로 고객 이용 편의성을 극대화하고 새로운 고객경험을 제공할 계획"이라며 "앞으로도 다양한 업종과 협력해 미래 금융환경에서 최적의 영업점 운영모델을 만들어 나가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문혜현기자 moone@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