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글로벌 오피니언리더] 트럼프 "美 존중 못 받고 있다"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오늘의 글로벌 오피니언리더] 트럼프 "美 존중 못 받고 있다"
로이터 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사진) 전 미국 대통령이 자신이 재임할 때와 비교해 미국이 세계로부터 존중받지 못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조 바이든 현 대통령의 외교정책을 비판한 것입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특히 북한이 새해 들어 잇따라 미사일을 발사하고 있는 것은 지적하며 자신이 김정은 위원장과 회담을 할 때는 북한이 한 번도 미사일 발사를 하지 않은 점을 강조했습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보수 논객 루 돕스가 26일(현지시간) 공개한 인터넷 팟캐스트에 출연해 바이든 대통령이 우크라이나 사태와 관련해 러시아 견제를 위해 대규모 군대를 유럽에 보내는 것을 검토하는 데 대한 입장을 묻는 질문에 "이는 제3차 세계대전을 시작하는 것"이라면서 '미친 짓'이라고 지적했습니다.

또 자신이 대통령이었다면 절대 일어나지 않았을 일이라고 했습니다. 또한 중국이 대만 상공으로 폭격기를 보내는 일도 생기지 않았을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이어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과 자신이 좋은 관계를 갖고 있다면서 "김정은은 많은 미사일을 일일 단위로 보내고 있다"고 했습니다. 그러면서 "우리나라는 더는 존중받고 있지 않다"며 바이든 대통령을 직격했습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많은 부분은 아프가니스탄에서의 끔찍하고 무능한 (미군) 철수와 관련이 있다"면서 자신은 철수가 아닌 항복처럼 느껴졌다고 소회를 밝혔습니다. 북한의 최근 연이은 미사일 발사 시험, 우크라이나를 둘러싼 미국과 러시아의 갈등, 대만에 대한 중국의 위협적 태도가 모두 미국이 세계로부터 존중받고 있지 못하기 때문이라는 것입니다. 그리고 이 책임은 바이든 대통령에게 있다고 돌렸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현재 지난 대선에서 일부 지지자들이 부정선거가 있었다며 의회에 난입한 사건과 관련해 하원 조사위의 조사 대상에 올라와 있습니다. 최근 미 대법원은 의회 난입 사태 당시 백악관 문서에 대한 하원 조사위의 열람을 허용한 바 있습니다. 이에 대해 트럼프 대통령은 대법원에 비공개로 해줄 것을 요청했습니다. 하원 조사위는 현재 700쪽 분량의 문서를 제출받아 검토 작업을 진행 중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트럼프와 바이든 두 전·현직 대통령은 지난 대선의 부정선거 논란, 바이든 대통령의 국정수행능력, 민주당의 투표권 확인절차 완화 추진 등을 놓고 여전히 갈등을 빚고 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차기 공화당 대선 후보로 선두를 달리고 있습니다. 현재 공화당원의 절반 이상은 2020년 대선은 부정과 반칙으로 얼룩졌다고 믿고 있습니다.

이규화 논설실장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