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글로벌 오피니언리더] 머스크 "테슬라 사라"며 버핏 조롱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오늘의 글로벌 오피니언리더] 머스크 "테슬라 사라"며 버핏 조롱
EPA 연합뉴스



세계 부자 1위에 오른 테슬라 최고경영자(CEO) 일론 머스크(사진)가 '투자의 귀재'로 불리는 워런 버핏 버크셔해서웨이 회장을 향해 "주가가 오르고 있는 테슬라 주식을 사라"며 놀려댔습니다.

18일(현지시간) 경제 전문매체 마켓 인사이더 등에 따르면 머스크는 트위터에 글을 올려 "아마도 버핏은 테슬라에 투자해야 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머스크는 자신의 재산이 버핏과 마이크로소프트(MS) 창업자 빌 게이츠의 재산을 합친 것보다 많다는 내용의 트위터 게시물에 이러한 내용의 댓글을 달았습니다. 블룸버그 억만장자 지수에 따르면 머스크 순자산은 2360억달러(약 280조2500억원)로 세계 부호 순위 정상을 지키고 있습니다.

머스크의 트윗은 최근 테슬라 주가 상승을 자랑하면서 전설적인 가치 투자자 버핏을 놀리는 의미를 담고 있습니다. 최근들어 테슬라는 주가 상승에 힘입어 버핏의 버크셔해서웨이를 따돌리고 시가총액 기준 6위 기업에 올랐습니다.

머스크와 버핏 관계는 좋지 않습니다. 머스크는 과거에도 기업관과 투자 철학을 놓고 버핏과 언쟁을 벌인 적이 있지요. 그는 2018년 실적 발표 콘퍼런스콜에서 버핏의 투자 원칙 중 하나인 '경제적 해자(垓子)' 개념을 반박했습니다. 해자는 적의 침입을 막기 위해 성 주변을 파서 물을 채워 넣은 방어시설입니다. 버핏은 시장 지배력이 높아 경쟁업체가 넘볼 수 없을 정도의 진입 장벽을 구축한 우량기업을 해자에 비유해 왔습니다. 하지만, 머스크는 "해자는 변변찮은 개념"이라고 깎아내렸고 혁신의 속도가 기업 경쟁력을 결정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앞서 머스크는 우주탐사 선도기업 자리를 놓고 경쟁을 벌이는 아마존 창업자 제프 베이조스를 조롱하기도 했습니다. 머스크는 우주기업 스페이스X를 이끌고 있고, 베이조스는 경쟁업체 블루 오리진 창업주입니다. 머스크는 부자 1위에 오르자 2위로 밀린 베이조스를 겨냥해 '은메달' 트윗을 날렸습니다. 은메달을 수여하는 트윗을 보낸 것은 세계 부자 순위에서 자신에게 밀려 2위를 했음을 조롱하는 것입니다.

머스크가 버핏과 베이조스를 잇달아 조롱한 배경에는 테슬라 주가의 고공비행이 자리잡고 있습니다. 테슬라 주가는 현재 870달러를 넘어 이른바 '팔백(800)슬라'를 회복했습니다. 올해 최저치 563달러와 비교해 50% 이상 오른 가격입니다. 테슬라는 오는 20일 3분기 실적을 발표합니다. 반도체 칩 공급난에 시달리는 경쟁업체와 달리 좋은 실적을 낼 것으로 예상됩니다.

박영서 논설위원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