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중독 주범 ‘살모넬라균’ 잡는 ‘백신’ 나온다

원자력연, 방사선 이용해 '살모넬라 백신' 개발
약독화 생백신으로 사백신에 비해 면역 뛰어나
동물백신기업에 2억원 규모 기술이전...상용화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최근 계란을 통한 살모넬라균으로 식중독 환자가 발생한 가운데, 이를 예방할 수 있는 살모넬라 백신이 개발, 상용화된다.

한국원자력연구원 첨단방사선연구소는 방사선 기술을 활용해 살모넬라 백신 개발에 성공한 데 이어, 관련 기술을 동물백신 전문기업인 씨티씨백에 이전했다고 14일 밝혔다.

정액 기술료 2억원을 받는 조건이다. 이번에 개발한 살모넬라 백신은 감마선을 이용해 살아있는 병원체의 독성을 줄인 '약독화 생백신'이다. 화학적 처리로 병원체를 비활성화시킨 기존의 살모넬라 사백신에 비해 면역반응이 뛰어나 2배 이상 감염 예방 효과를 가진다.

기존 약독화 생백신은 독성이 줄어든 병원체 돌연변이를 이용해 백신 개발에 많은 시간과 비용, 인력 등을 투입해야 한다. 원자력연이 개발한 약독화 생백신은 '방사선 기반 백신 가속화 기술'을 적용해 다양하고 많은 돌연변이를 유도해 수 년이 걸리는 기존 백신 개발 과정을 2개월 이내로 단축시켰다.

연구원은 살모넬라 백신에 대한 임상시험까지 마치고, 관련 특허를 국내는 물론 미국, 유럽, 중국에 출원했다.

이남호 원자력연 첨단방사선연구소장은 "원자력기술을 비발전분야인 백신개발에 적용한 대표적 사례로, 백신기술 관련 연구를 미래 중점연구사업으로 추진해 인체백신 개발까지 이뤄지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이준기기자 bongchu@dt.co.kr
식중독 주범 ‘살모넬라균’ 잡는 ‘백신’ 나온다
한국원자력연구원이 개발한 '살모넬라 백신(ATOMSal-L6)'으로, 기존 살모넬라 사백신에 비해 2배 이상 감염 예방 효과가 있다.

원자력연 제공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