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1m 쇠막대가 회음부 관통해 박혔는데…57세男 `기적의 생존`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1m 쇠막대가 회음부 관통해 박혔는데…57세男 `기적의 생존`
사고 당시 찍은 남성의 엑스레이. 사진 중앙에는 남성의 몸을 관통한 쇠막대기. [출처=International Journal of Surgery Case Reports]

약 1미터 길이의 쇠막대가 온몸을 관통했는데도 다행히 심장을 비켜가 살아남은 브라질 남성의 사연이 전해졌다.

6일(현지시간) 영국 더선 등 외신은 지난 4월 국제 수술사례 보고 저널(International Journal of Surgery Case Reports)에 실린 케이스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앞서 브라질 파라나주 건설 현장에서 일하던 57세 남성이 비계(건축공사 때 높은 곳에서 일할 수 있도록 설치하는 임시가설물)에서 미끄러져 금속 기둥 위로 떨어졌다.

이 과정에서 약 1미터 길이의 쇠막대가 해당 남성의 회음부를 통해 가슴 부위까지 뚫고 들어갔다.

해당 남성은 즉시 병원으로 옮겨졌다. 그의 심박수, 혈압, 산소 수치는 모두 안정적이었지만 CT 스캔 결과 1m 길이 쇠 막대가 회음부를 관통해 복부와 흉강을 가로지르고 있는 것이 확인됐다.

쇠막대는 남성의 간과 횡격막을 관통했지만 다행히 심장은 아슬아슬하게 비켜간 상태였다. 의료진은 곧장 복장뼈(가슴뼈)를 절개하는 복장뼈절개술로 손상된 조직과 쇠막대를 제거하고 상처를 봉합하는 응급 수술을 시행했다.

환자는 놀랍게도 수술을 받은 지 이틀 만에 걷기 시작했으며 음식도 먹을 수 있게 됐다. 수술 후 12일이 지나고 퇴원을 위한 검사에서 요도 일부에서 비정상적인 흉터 조직이 발견돼 이를 위한 추가 수술을 실시하기로 했다. 다만 수술이 이뤄졌는지, 후속 진료가 실시됐는지 여부는 보고서에 밝히지 않았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