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점프, 아리가또" 스트레이 키즈 미국서 인종차별 당했다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점프, 아리가또" 스트레이 키즈 미국서 인종차별 당했다
[연합뉴스]

"이렇게 무표정한 얼굴은 처음 본다", "로봇 같아", "뛰어봐!", "아리가또"

미국 패션계 최대 행사 중 하나인 '메트로폴리탄 미술관 의상연구소 갈라(Met Gala·멧 갈라)'에서 K팝 스타 '스트레이 키즈'가 인종차별을 당했다는 주장이 나와 주목된다.

미국 시간으로 지난 6일 스트레이 키즈는 디자이너 타미 힐피거의 글로벌 앰버서더 자격으로 행사에 참석했다.

문제의 인종차별 논란은 이들이 사진 촬영을 위해 카펫 위에서 포즈를 취하는 영상이 공개되는 과정에서 불거졌다.

파파라치들의 무례한 발언이 영상에 고스란히 담긴 것이다.

이날의 드레스 코드는 '시간의 정원 (Garden of Time)'이었다.

스트레이 키즈가 코트를 벗고 '정원'을 주제로 한 다양한 색상의 정장을 선보이는 순간에도 파파라치의 부적절한 발언이 이어졌다.

결국 리더인 방찬이 '그만 가자'는 신호를 보냈고 멤버들은 다른 장소로 이동했다.

소셜미디어 엑스(X·옛 트위터)에 올라온 이 영상은 8일 현재 16만건이 넘는 조회수를 기록하며 관심을 모았다. 영상을 본 팬들은 SNS에 분노의 댓글을 쏟아내고 있다.

스트레이 키즈는 영국 패션지 GQ가 선정한 '멧 갈라 베스트 드레서'에 꼽혔다. 디자이너 힐피거는 SNS를 통해 의상을 잘 소화해 준 스트레이 키즈를 격려했다. 박양수기자 yspark@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