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벼락거지 될라`…최근 1년새 10대 갭투자 급증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디지털타임스 박상길 기자] 서울과 경기, 인천 등 수도권은 물론이고 최근 집값이 다시 오르는 부산과 대구 등 일부 지방에서까지 10대의 갭투자가 기승을 부리고 있다. 갭투자는 쉽게 말하면 전세를 끼고 적은 돈으로 주택을 구매하는 것이다.

19일 더불어민주당 박상혁 의원이 국토교통부로부터 받은 광역 시·도별 연령대별 자금조달계획서 제출 건수에 따르면 올해 1∼5월 10대가 서울에서 보증금 승계 및 임대 목적으로 주택을 구매한 것은 69건으로 작년 동기 7건에 비해 10배 가까이 늘었다. 자녀에게 집값의 일부를 증여해주면서 갭투자로 사게 하는 부모가 늘어난 것으로 풀이된다. 자녀에게 일찌감치 주택을 마련해준 부모도 있겠지만 반대로 자녀 이름을 빌려 주택을 구매한 부모도 있을 것으로 보인다.

10대의 주택 갭투자 건수는 올해 1월 12건, 2월 11건에서 정부의 2·4 대책 직후인 3월 7건으로 하락했다가 4월 18건, 5월 21건으로 늘었다.

서울에서 10대의 갭투자는 아파트보다는 빌라 등 비아파트가 훨씬 많았다. 올해 1∼5월 10대의 서울 비아파트 갭투자는 61건으로 10대 서울 갭투자의 88%를 차지했다. 서울 집값이 워낙 많이 오른 데다 대출도 막혀 아파트보다 상대적으로 저렴한 빌라에 수요가 몰린 영향이다.

경기도에서도 올해 1∼5월 10대 갭투자가 98건에 달했다. 지난해 같은 기간 이 지역에서 10대 갭투자는 1건에 불과했던 것과 비교하면 폭발적으로 늘었다. 경기도에서는 10대의 갭투자 대상 중 아파트가 55건으로 빌라 등 비아파트(43건)보다 많았다.

인천도 상황은 비슷했다. 올해 1∼5월 10대의 갭투자 36건 중 아파트가 19건, 비아파트 17건이었다. 지난해 같은 기간 인천에서 10대의 갭투자 자체가 없었다.

지방 광역시에서는 부산과 대구 등 최근 집값이 다시 오르고 있는 지역을 중심으로 10대 갭투자가 급증했다. 같은 기간 부산에서 10대의 갭투자는 22건으로 아파트가 13건, 비아파트 9건이었다. 대구의 경우 10대 갭투자는 아파트가 12건, 비아파트 2건이었다. 부산과 대구 모두 작년 1∼5월 10대의 갭투자가 단 1건도 없었다.박상길기자 sweatsk@dt.co.kr

`벼락거지 될라`…최근 1년새 10대 갭투자 급증
서울 여의도 63스퀘어에서 바라본 서울 아파트. <연합뉴스>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