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서울 아파트값 평당 4000만원 넘었다…노원구는 1년 새 상승률 1위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디지털타임스 이상현 기자] 서울 아파트 값이 3.3㎡당 평균 4000만원을 넘어섰다.

3일 월간 KB주택가격동향 통계에 따르면 지난 12월 기준 서울 아파트 평균 매매가격은 3.3㎡당 4040만원을 기록하며 처음으로 4000만원 선을 넘은 것으로 나타났다.

1년 전인 2019년 12월(3405만원)과 비교하면 1년 만에 20.3% 가량 상승했다.

서울 25개 구 가운데 강북권 14개 구의 상승률이 25.2%를 기록하며 강남권 11개 구의 상승률(17.4%)를 크게 웃돌았다.

강북권 14개 구의 아파트 평균 매매가격은 지난해 11월(8억360만원)에 처음 8억원을 돌파한 데 이어 12월(8억1660만원)에는 8억1000만원 선도 넘어섰다.

서울 25개구 중 1년 동안 가장 높은 상승률을 기록한 지역은 노원구로, 1년 사이 33.0%가 상승했다. 이어 성북구(32.5%), 강북구(31.4%), 도봉구(28.4%), 구로구(27.0%), 은평구(26.2%), 중랑구(25.5%) 등이 뒤를 이었다.

반면 고가아파트가 많은 강남구(13.6%), 서초구(11.0%), 송파구(16.9%) 등 강남권 3구는 상승률이 전체 평균치(20.3%)를 밑돌았다.

하지만 강남권과 강북권 아파트의 평균 매매가 격차는 아직 좁혀지지 않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현 정부가 출범한 이래 매년 12월 기준 강북권과 강남권 평균 아파트값 격차는 2017년 3억1579만원, 2018년 3억9392만원, 2019년 4억165만원, 지난해 4억2538만원으로 매년 벌어졌다.

이상현기자 ishsy@dt.co.kr

서울 아파트값 평당 4000만원 넘었다…노원구는 1년 새 상승률 1위
서울 노원구 일대 아파트 단지 전경. <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