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차 노조도 부분파업 결정…車업계 생산차질·협력사 피해 확산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디지털타임스 장우진 기자] 한국GM에 이어 기아자동차 노조도 결국 부분파업을 결정했다. 자동차업계의 연쇄 파업으로 인해 생산차질은 물론 협력사들이 받는 피해도 더욱 확산될 것으로 보인다.

19일 업계에 따르면 기아차 노조는 이날 쟁의대책위원회(쟁대위)를 열고 오는 24~27일 하루 4시간씩 단축 근무하는 방식의 부분파업을 결정했다.

기아차 국내 공장의 연간 생산 능력이 148만대가량임을 고려해 하루 평균(연간조업일수 255일 가정시) 5800대를 생산한다고 가정하면 이번 부분파업으로 1만1600대의 생산손실이 예상된다.

이번 부분파업으로 기아차는 2011년 이후 9년 연속 파업에 돌입하게 됐다.

사측은 현대차와 마찬가지로 기본급을 동결하는 대신 파업하지 않을 경우 성과급 150%와 코로나 특별 격려금 120만원, 재래시장 상품권 20만원, 우리사주 등을 지급하는 안을 제시했지만 노조는 이를 받아들이지 않았다.

사측이 기존 공장 내 전기·수소차 모듈 부품공장 설치 등의 고용안정 방안, 정년 연장, 잔업 30분 임금 보전 등에 대한 노조의 요구에 응하지 않았다는 것이 교섭 결렬 이유다.

앞서 한국GM은 지난달 30일부터 오는 20일 기간 중 12일간 부분파업을 결정했다. 이로 인한 생산차질 물량은 2만대, 수출물량은 1만5000대가량으로 추산된다.

미국 제네럴모터스(GM)는 노조 파업으로 인해 투자계획을 철회했고 최근엔 철수 가능성마저 시사했다.

한국GM 협력업체 모임인 한국GM 협신회는 이날 전국에서 모인 100여명의 회원사 사장들과 임직원들이 한국GM 부평공장 서문에서 "살려달라는 호소"의 호소문을 배포하고 피켓시위를 열기도 했다.

협신회는 "생산차질이 생기면 유동성이 취약한 협력업체는 부도 발생 등 돌이킬 수 없는 일이 발생해 한국GM 부품 공급망에 심각한 차질이 생길 것"이라며 "지금도 일부 협력업체는 전기세는 물론이고 직원들 급여도 제때 지급하지 못하는 실정으로 2.3차 협력업체들은 사업을 포기하고 반납하는 업체가 늘고 있다"고 토로했다.

르노삼성은 강성으로 분류되는 박종규 현 노조위원장이 지난 9일 연임에 성공한 이후 노조는 사측의 정비지점 매각 추진에 반발하고 나서며 강경 투쟁을 예고한 상태다.

장우진기자 jwj17@dt.co.kr

기아차 노조도 부분파업 결정…車업계 생산차질·협력사 피해 확산
서울 양재동 기아자동차 본사.<디지털타임스 DB>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