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연수 심경 고백 "고통은 온전히 내 몫" 왜?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박연수 심경 고백 "고통은 온전히 내 몫" 왜?
박연수 심경 고백(사진=박연수 인스타그램)

박연수가 심경을 토로했다.

배우 박연수는 2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기분이 좋았다 슬펐다. 감정조절이 어렵다"며 "내가 좋아하는 보라색 예쁜꽃을 받았는데 왜 이렇게 슬픈건지. 아무것도 몰랐던 그 시간으로 돌아가고 싶다"고 썼다.

이어 "잘못은 너희들이 했는데 고통은 온전히 내 몫이야"라고 불편한 심경을 전했다.

다만 박연수가 왜 이런 글을 썼는지에 대해선 공개하지 않았다.

앞서 박연수는 한 방송에서 송중국과의 이혼 후 힘들었던 심경을 고백한 바 있다.성승제기자 bank@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