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한경협, MSCI에 `韓 선진시장 승격 후보` 등재 요청 서한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한국경제인협회는 올해 MSCI(모건스탠리캐피털인터내셔널)의 선진시장 지위 승격 후보군인 '관찰대상국'에 한국을 등재해줄 것을 요청하는 회장 명의의 서한을 전달했다고 27일 밝혔다. 서한은 헨리 페르난데스 MSCI 회장과 주요 경영진에게 보냈다. MSCI는 6월 말 2024년 '연례 시장 분류 평가'를 공개할 예정이다.

한경협은 또 MSCI에 대한 기업 평가·분석 등을 수행하고 있는 글로벌 투자은행(IB)·리서치 업체의 애널리스트들에게도 서한을 전달해 한국의 선진시장 승격 필요성에 대해 설명하며 관심을 촉구했다고 덧붙였다.

이상호 한경협 경제산업본부장은 "2021년과 지난해, 그리고 올해까지 3차례에 걸쳐 MSCI에 한국의 선진시장 승격 검토와 관찰대상국 등재를 요청하는 한국 경제계의 의견을 전달해왔다"며 "올해는 한국 정부가 그간 MSCI가 지적해왔던 '시장 접근성' 문제 해결을 위한 정책들을 다수 이행했고, 기업가치 제고를 통한 자본시장 체질 개선도 적극 추진하고 있다는 점을 고려했을 때, 한국이 관찰대상국에 포함될 수 있는 당위성이 과거 어느 때보다 높아진 시기"라고 말했다.

한경협은 서한에서 먼저 한국이 선진시장 수준의 증권시장 규모와 유동성을 갖추고 있다는 점을 승격 이유로 제시했다. 세계거래소연맹(WFE) 통계에 따르면, 한국거래소의 거래대금 규모는 2023년 기준 3조6000억달러로 세계 7위이며, 시가총액은 2023년 말 기준 2조달러로 세계 14위 수준인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의 증시 규모·유동성은 현재 MSCI 선진시장에 속해 있는 스페인, 싱가포르, 오스트리아 등의 국가들을 크게 상회하고 있다.

한경협은 이처럼 세계적인 규모의 한국 증시가 신흥시장 지위에 머물러 있어 글로벌 투자자들의 신규 투자 기회가 제한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한경협은 또 그간 MSCI가 한국 시장의 문제점으로 지적해왔던 '낮은 시장 접근성'의 개선을 위한 과제들을 한국 정부가 적극적으로 이행한 만큼 올해 한국의 선진시장 관찰대상국 등재가 합당하다고 주장했다.

한국 정부는 작년 12월 외국인 투자자 사전 등록 제도를 폐지하고, 외국인 장외거래 심사 제도를 완화해 외국인 투자자의 증권 거래 편의성을 높였다. 아울러 올해 1월부터 단계적으로 기업의 영문 공시를 의무화 했고, 배당 절차의 개선을 위한 제도적 근거 마련과 법 개정 작업을 진행 중이다. 이 밖에도 역내 외환시장의 구조 개편을 추진하는 등 대외 개방을 확대하고 있다.

한경협은 올해 정부 주도로 추진하는 한국의 '기업가치 제고(밸류업)' 프로그램이, 한국이 MSCI 선진시장의 면모를 갖추는데 큰 역할을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수연기자 newsnews@dt.co.kr

한경협, MSCI에 `韓 선진시장 승격 후보` 등재 요청 서한
한경협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