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중국서 확 달라진 푸바오, `탈모에 상처`…대체 무슨 일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중국서 확 달라진 푸바오, `탈모에 상처`…대체 무슨 일
중국판다보호연구센터가 25일 웨이보에 푸바오 영상을 공개했다. 누리꾼들은 탈모로 의심되는 증상이 보인다고 지적했다. [중국판다보호연구센터 웨이보 영상 캡처]



중국으로 돌아간 푸바오가 '비공개 접객'에 이용되고 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실제 중국 선수핑 기지에서 '판다 먹이주기 체험 상품'을 판매 중인 것이 확인돼 공분이 커지고 있다.

26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최근 중국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는 푸바오로 보이는 판다를 가까이서 촬영한 사진이 잇따라 게시됐다. 해당 사진을 보면 누군가 손을 뻗어 만지거나 먹이를 주는 듯한 모습이다. 이 판다에게는 또 탈모와 목 부분 눌린 자국이 발견됐다. 위생적으로도 문제가 있어 보인다. 지저분한 시멘트 바닥과 먹이 조각 등도 확인된다.

한국에서 사육사들은 마스크와 장갑을 착용한 상태로 푸바오를 접촉했다. 판다는 감염에 취약하기 때문이다.

이에 중국 누리꾼들은 "푸바오가 특별한 소수에게만 '접객'을 하고 있는 것 아니냐", "푸바오에게 넓은 정원을 제공한다더니 웬 지저분한 시멘트 바닥이냐"며 분노했다.

이에 중국판다보호연구센터 측은 해당 사진이 몰래 촬영된 것이라며 경찰에 신고한 것으로 알려졌지만, 누리꾼들이 제기한 의혹에 대한 구체적인 설명은 없었다.

논란이 거세지자 중국판다보호연구센터는 25일 공식 웨이보(微博·중국판 엑스)를 통해 1분 33초가량의 영상을 올렸다. 그러면서 "푸바오가 창을 통해 이웃 판다들과 소통하며 사육사들의 면밀한 관찰도 가능하게 하는 등 점점 상황에 적응해나가고 있다"며 "대중과 만날 날도 가까워지고 있다"고 강조했다.


센터가 공개한 영상 속 푸바오의 상태는 한국에 있을 때보다 좋지 않은 모습이었다. 이마 부위에는 상처로 보이는 자국이 보였다. 또 목 부위에 자국이 포착돼 목줄 착용 의혹도 불거지고 있다.
중국 측은 "현재 관계자가 아닌 사람이 들어가 푸바오를 만지거나 먹이고 촬영한 정황은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며 선수핑 기지의 환경은 판다에게 최적의 장소라는 입장문을 냈다.

그러나 누리꾼들은 불법 촬영 문제로 경찰에 신고했다던 센터 측의 해명과 앞뒤가 맞지 않는다고 꼬집었다.

한편 푸바오는 지난 2016년 3월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한중 친선 도모의 상징으로 보내온 판다 러바오와 아이바오 사이에서 2020년 7월 태어났다. 용인 에버랜드에서 생활하면서 국내에서 많은 사랑을 받은 푸바오는 지난달 3일 중국으로 돌아갔다. 푸바오는 '용인 푸씨', '푸공주' 등으로 불리며 시민들의 사랑을 받았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