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얼차려` 받던 훈련병 1명 쓰러져 숨졌다…군 잇단 사망 사고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얼차려` 받던 훈련병 1명 쓰러져 숨졌다…군 잇단 사망 사고
군인 [연합뉴스TV 제공]

군기훈련을 받던 육군 훈련병이 쓰러져 이틀 만에 숨졌다. 군 당국은 정확한 사고원인과 경위에 대해 조사 중이다.

27일 육군에 따르면 지난 23일 오후 5시 20분쯤 강원도 인제의 모 부대에서 군기훈련을 받던 훈련병 6명 중 1명이 쓰러졌다.

군기훈련이란 지휘관이 군기 확립을 위해 규정과 절차에 따라 장병들에게 지시하는 체력단련과 정신수양 등을 말한다. 지휘관 지적사항 등이 있을 때 시행되며 '얼차려'라고도 불린다.

이날 쓰러진 훈련병은 민간병원으로 응급 후송됐지만 상태가 악화해 25일 오후 사망했다.

육군은 "고인의 명복을 빌고 유가족들께도 심심한 위로의 마음을 진심으로 전하며, 유가족의 입장에서 필요한 제반사항을 성심을 다해 적극적으로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민간경찰과 함께 군기훈련이 규정과 절차에 맞게 시행됐는지 등을 포함해 정확한 사고 원인과 경위에 대해 면밀히 조사 중"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지난 21일에는 육군 32사단 신병교육대에서 훈련 도중 수류탄이 터져 훈련병 1명이 숨지고, 소대장 1명이 다치는 사건이 발생한 바 있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