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미용 드론 비행·충전시간 `천차만별`

소비자원, 13개 제품정보 비교
비행 최대 5배·충전 10배 차이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취미용 드론 비행·충전시간 `천차만별`

영상 촬영 등을 주 목적으로 하는 취미용 드론이 제품에 따라 비행시간은 최대 약 5배, 충전시간은 약 10배 차이가 나는 것으로 조사됐다.

한국소비자원은 소비자 선호도가 높은 쿼드콥터(프로펠러가 4개인 형태의 멀티콥터) 형태 드론 10개 브랜드의 13개 제품 정보를 비교해 그 결과를 발표했다고 19일 밝혔다.

해당 제품은 DJI(매빅에어), 패럿(아나피), 자이로(엑스플로러V), 제로텍(도비), 시마(X8PRO), 바이로봇(패트론V2), 패럿(맘보FPV), 시마(Z3), 바이로봇(XTS-145), HK(H7-XN8), JJRC(H64), 한빛드론(팡팡드론2)이다. 시험은 크게 △정지비행 성능 △최대 비행시간 △충전시간 △배터리 내구성 △영상품질 △소음 △내환경 성능 △표시사항 여부 △위성항법장치(GPS)적용 유무 등 9가지 기준으로 진행됐다. 먼저 드론 제품 간의 가장 큰 차이를 보인 것은 충전시간 부분이었다. 배터리를 완전히 방전된 상태에서 충전이 완료될 때까지 필요한 시간을 측정한 결과 최대 10.3배 차이가 났다. 패럿(맘보FPV) 제품의 충전시간이 27분으로 가장 짧았으며, JJRC(H64)와 한빛드론(팡팡드론2)이 각각 34분으로 뒤를 이었다. 충전이 가장 오래 걸린 드론 제품은 시마(X8PRO)로 277분을 기록했다.

배터리를 완전히 충전시킨 후 정지비행 상태에서 실시한 드론 제품 별 최대 비행시간은 최대 5.2배 차이가 났다. 패럿(아나피) 제품이 25.8분으로 가장 길었으며, 이어 DJI(매빅에어)가 19.4분, 자이로(엑스플로러V)가 18.7분으로 뒤를 이었다. 반면에 비행 시간이 가장 짧은 제품은 JJRC(H64) 제품으로 단 5분에 지나지 않았다.

배터리 안전성에서는 모든 드론 제품이 기준에 충족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과충전 시 발화 또는 폭발이 발생한 제품이 없는 것으로 조사됐다. 다만 JJRC(H64) 제품은 외부단락 시험에서 배터리에 열변형이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해당 업체는 배터리 품질 개선 등 자발적인 시정조치를 계획하고 있다고 소비자원 측에 입장을 밝혔다.

소비자원 관계자는 "취미용 드론이라도 비행하려는 장소가 관제권이나 비행금지 구역인지 확인해야 한다"면서 "국토교통부와 한국 드론협회가 공동 개발한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앱) '레디 투 플라이'(Ready to Fly)에서 비행금지 구역 등을 확인할 수 있다"고 말했다.

황병서기자 BShwang@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