승리 심경고백 “성매매·도박 NO, 모두 허세였다”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승리 심경고백 “성매매·도박 NO, 모두 허세였다”
사진=연합뉴스

승리 심경고백이 전해졌다.

버닝썬 사태 이후 논란의 중심이 되고 있는 빅뱅 前멤버 승리가 시사저널을 통해 현 상황에 대해 심경을 고백했다.

18일 시사저널이 보도한 내용에 따르면, 승리는 시사저널과의 통화에서 "우린 아무것도 모르고 바보들끼리, 친구들끼리 허풍 떨고 허세 부린 거다. 이런 것들이 탈세, 경찰 유착이란 여론으로 만들어졌다"라고 답답함을 호소했다.

승리 심경고백 내용은 "지금은 진실을 얘기해도 아무도 믿지 않는 상황이다. 수사기관조차 카카오톡 내용들이 다 사실이고 증거라고 생각하고 있다"면서 "국민들께 죄송해서라도 억울함을 호소하거나 반론할 수 없는 위치에 있지 않나. 마지막으로 한마디만 하면, 해외 원정 도박과 성매매 알선은 없었습니다"라고 전해졌다.

디지털뉴스부기자 dtnews@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